1분기 게임업계, 작년보다 더 안좋다...'최악'

흥행 신작 부재..탈출구는
2024년 04월 23일 15시 23분 04초

국내 게임업계가 1분기 실적 발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지난 해보다 더욱 극심한 부진을 겪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매출 4174억 원, 당기순이익 262억원, 영업이익 173억원으로 전망됐다. 전년 대비 매출은 12.8%, 당기순이익은 77.1% 감소한 수치이며, 특히 영업이익은 78.8% 급감했다.

 

엔씨의 이 같은 실적은 그 동안 주력 타이틀이었던 '리니지' 시리즈의 매출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 지난해 말 국내 시장에 출시된 '쓰론 앤 리버티(TL)'의 실적이 기대치를 밑돌면서다.

 

엔씨는 높아진 위기감에 강도 높은 조직개편을 진행한 바 있다. 성과가 미미했던 신사업은 과감히 정리했고, M&A 전문가인 박병무 VIG파트너스 대표를 공동대표로 영입했다. 또 최고사업책임자 3인을 선임하고 주요 개발과 조직을 책임있게 담당하도록 정비했다. 

 

넷마블은 올해 1분기 88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면서 다시 적자로 들어설 것으로 전망됐다. 매출은 6천20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 증가하고 당기순손실은 1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2분기에는 다시 흑자 전환에 성공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아스달 연대기'와 '나혼자만 레벨업', '레이븐 2' 등 대형 신작 출시가 줄줄이 이어질 예정이다. 4월 24일 출시 될 예정인 '아스달 연대기'는 동명의 드라마와 동일한 세계관을 기반으로 아스달, 아고, 무법세력이 아스 대륙을 차지하기 위해 대규모 권력 투쟁을 펼치는 MMORPG다. 지난 2월 15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했으며, 지금까지 200만 명 이상이 참가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크래프톤은 매출 5069억 원, 영업이익 2422억 원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됐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8%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14.4% 감소한 수치다.

 

크래프톤은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배틀그라운드'로 성과를 올리고 있다. 그러나 그 뒤를 이을만한 신작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러한 위기감이 올해 출시 될 신작들을 통해 해소 될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크래프톤은 올해 '다크앤다커 모바일', '인조이(INZOI)', '딩컴 모바일'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 게임을 출시할 계획이다. 지난 해 지스타에서 높은 관심을 받았던 '인조이(INZOI)'는 언리얼엔진5로 제작 된 실사풍 그래픽과 함께 다양한 캐릭터 커스터마이징과 하우징 시스템으로 인생 시뮬레이션 게임 팬들의 높은 기대를 받고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매출 2516억 원, 영업이익 145억 원으로 각각 1%, 28%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영업이익의 경우 120억 원으로 하향 조정됐다. 지난 2월 출시 된 'R.O.M'이 견조한 성과를 보이고 있으나 관련 마케팅 비용이 증가하면서다.

 

카카오게임즈는 올해 '아키에이지 2' 및 라이온하트 스튜디오의 신작 '프로젝트 S'를 출시할 예정이며, '오딘: 발할라 라이징'과 '에버소울', '아키에이지 워', '가디스 오더'의 글로벌 출시를 앞두고 있다. '오딘: 발할라 라이징' 이후 굵직한 신작이 대거 나온다는 점에서 기대를 받고 있다.​ 

김은태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파워포토 / 1,081,810 [04.24-03:37]

저도 작년보다 안좋을것 같네요...ㅠㅠ


알립니다

창간 24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24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