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자드 팬 축제, 블리즈컨 2018 개막… ‘워크3 리마스터-디아 모바일’ 깜짝 공개

블리즈컨 2018
2018년 11월 03일 03시 06분 29초

블리자드 전 세계 팬을 위한 축제 ‘블리즈컨 2018’이 화려하게 개막했다.

 

2일(미국 현지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애너하임컨벤션센터에서는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자사의 커뮤니티를 기념하는 축제 블리즈컨 2018이 개최됐다.

 

1백만 평방 피트 규모를 자랑하는 애너하임컨벤션센터에서 매년 개최하는 블리즈컨은 신작 소식뿐만 아니라, 갖가지 무대 행사, e스포츠 경기들로 구성됐고, 블리즈컨 2018은 입장권 판매 직후 모두 매진됐다.

 

 

 

 

 

올해 주요 일정으로는 ‘디아블로3’와 ‘오버워치’, ‘하스스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스타크래프트2’의 신규 콘텐츠 공개되며,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클래식’ 제작 소식도 함께 전해져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첫날에는 그간 루머로만 공개됐던 ‘워크래프트3’ 리마스터 버전 ‘워크래프트3: 리포지드’와 모바일 게임 ‘디아블로: 이모탈’이 공개돼 현장에 참석한 팬들의 큰 호응을 끌어냈다.

 

워크래프트3: 리포지드는 캐릭터 모델링을 새롭게 제작하는 등 그래픽부터 밸런스가 모두 개선된 점이 특징이며, 내년 출시를 목표로 한다. 또 디아블로: 이모탈은 블리자드 게임 중국 퍼블리셔 넷이즈게임즈와 공동 개발, 스마트폰에 최적화된 화면과 조작 등으로 원작 ‘디아블로’와 차별화를 꾀했다.

 

더불어 블리즈컨 2018에서는 ‘오버워치 월드컵 결승’과 ‘하스스톤 글로벌 게임 결승’, ‘스타크래프트2 WCS 글로벌 파이널 결승’,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아레나 월드 챔피언십 글로벌 결승’,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신화 던전 인비테이셔널 올스타’,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글로벌 챔피언십 파이널’ 무대가 함께 진행돼 뜨거운 열기를 보여줄 것이다.

 

 

 

 

 

또한,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팬들을 위해 가성 입장권을 판매했고, 올해는 입장권 기능이 보다 강화돼 생방송 관람뿐만 아니라, 현장 관람객들에게 제공하는 동일한 게임 내 선물이 증정, 블리즈컨 2018 현장에서 공개될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클래식 체험 버전을 행사 기작과 함께 동시에 집에서 편안하게 즐길 수 있다.

 

블리즈컨 2018 오프닝 세레머니에서 마이크 모하임 블리자드 전 대표는 “2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블리자드를 운영해왔지만, 이제는 대표직을 다른 분에게 넘기고 배틀넷 커뮤니티 일원으로 유저들과 함께 하려고 한다. 앞으로도 블리자드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블리자드 신임 대표 J. 앨런 브랙 대표는 “과거에는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팀을 이끌어왔고, 지금은 블리자드를 대표하는 자리에 오르게 됐다”며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블리자드가 플레이어에게 다양한 재미를 줄 수 있는 회사가 될 것이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블리즈컨 2018은 11월 2일부터 3일까지(미국 현지 시각) 이틀간 진행되며, 첫 날에는 약 4만 명 관람객들이 몰려 문전성시를 이뤘다.

 

 

좌측부터 마이크 모하임 전 대표, 앨런 브랙 대표 

이동수 / ssrw@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8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8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