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업계, 선택적 근로제 정착화

선택적 근로시간제, 넥슨도 동참
2018년 06월 25일 19시 34분 02초

넷마블과 엔씨소프트에 이어, 국내 최대 기업인 넥슨도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실시한다.

 

넥슨은 오는 7월 1일부터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넥슨의 '선택적 근로시간제'는 직원들 간 협업시간 보장을 위한 조직별 의무 근로시간대(코어 타임)가 설정되며, 해당 시간대 외에는 직원들 개인의 누적 근로시간과 필요에 따라 자유롭게 출퇴근을 할 수 있는 제도이다.

 

의무 근로 시간대는 1안(10:00~15:00, 2안(11:00~16:00) 중 선택이 가능하고, 주말,법정휴일 및 22시 이후 야간 근로는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다만 반드시 필요한 사유가 있을 경우에 한해 사전신청 및 승인 후 근로가 가능하다.

 

이와 함께 ‘OFF제도’를 신설, 특정기간 장시간 근로 등으로 인해 월 최대 근로가능시간에 인접했을 때 구성원의 휴식 및 근로시간 조정을 위해 개인 연차휴가와 별도로 조직장 재량으로 전일/오전/오후 단위의 OFF를 부여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넥슨은 '선택적 근로시간제'의 활성화를 위해 출근 후 8시간 30분이 경과되면 별도의 알람을 하고, 개인 근로시간 관리 페이지를 구축하는 등 근로시간 관리 감독을 강화한다.

 

또한, 사옥 내 식당, 카페테리아, 피트니스 등 시설 운영 시간을 다양화하고, 직원 별로 달라지는 출퇴근 시간을 지원하기 위해 셔틀버스 운영시간을 확대하며, 직원들을 대상으로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선택적 근로시간제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시행할 예정이다.

 

참고로 엔씨소프트와 넷마블은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이미 실시 중이다.

 

엔씨소프트는 올해 1월부터 오전 7~10시사이 출근해 하루 최소 4시간, 1주 40시간 내에서 출퇴근 시간을 설정할 수 있는 '유연 출퇴근제(선택적 근로시간제)'를 시범 운영하였으며, 3월 중순 전사에 정식 도입했다.

 

넷마블은 지난 5월부터 오전 10시~오후 4시를 코어 타임으로 지정하고 이 시간을 제외한 나머지 업무시간을 자율적으로 선택하여 1주 40시간을 근무하는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해 운영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크런치 모드', 'ㅇㅇ의 등대' 등 악명 높았던 게임업계의 근무 환경에 대한 대중들의 인식이 다소 개선 될 것"이라며, "이러한 분위기가 게임업계 전체로 퍼져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8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8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