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소속 구단들, LCK에 변화 강력 촉구

LCK 구단 성명문
2024년 01월 17일 16시 17분 10초

LCK 소속 10개 구단들이 17일, '지속가능한 LCK를 위한 공동 입장문'을 내고 LCK 리그 법인에 변화를 촉구했다. 구단들은 이번 입장문을 내게 된 배경에 대해 "지난 3년 간 LCK 리그법인에 변화를 요청해 왔으나 최종적으로 원만히 해결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먼저 LCK 구단들은 리그의 성장과는 반대로 홀대를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LCK 구단들은 "2020년 출범 이후 세계 최고 수준의 투자를 통해 팀들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과 의무를 성실하게 수행해 왔고, 이를 통해 LCK 리그는 뷰어십과 성적, 팬덤이 지속적으로 성장해 왔다. 그러나 LCK 리그법인이 각 구단에 균등하게 분배하는 수익 배분금은 매년 감소하고 있다. 지난 3년간 팀에게 지급된 배분금은 타 메이저 지역 리그에 비해 현저히 적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LCK 리그법인은 매년 리그 수익금 중 일부를 구단들에게 균등하게 분배하고 있다. 지난해 총 분배금은 83억원으로, 1개 팀 당 8억 3천만원에 불과하다. 상위 랭크 선수들의 연봉이 10억을 훌쩍 넘는 것을 감안하면 초라한 수준이다.

 

특히 LCK 구단들은 라이엇의 이스포츠에 대한 투자 축소에 큰 우려를 표했다. LCK 구단들은 "연습 경기를 위한 대회 서버 제공 지연, 게임 클라이언트에서 발생하는 빈번한 오류 등으로 선수들이 정상적으로 훈련할 수 없다. 특히 LCK 리그법인의 리그 전담 인력들이 타 부서 및 종목 담당 등으로 이탈하고 있으며, 실질적이고 중요한 업무들이 지연되거나 중단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금전적인 상황도 악화되고 있다. 2022년, 가장 적자 규모가 큰 곳은 가장 큰 팬덤을 보유한 T1이었다. T1은 238억5489만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나 영업손실은 166억3747만원에 달했다. 이어 DK 84억5200만원, 리브샌드박스 92억2000만원, DRX 102억8000만원, 농심레드포스 37억2700만원 등 대부분의 구단들이 100억원 안팎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유일하게 흑자를 기록한 OK저축은행 브리온은 20억1440만원의 매출, 1186만원의 영업이익을 내는데 그쳤다.

 

구단 뿐만이 아니라 LCK 리그법인 역시 2021년 프랜차이즈 도입 이후 2년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2021년에는 11억원, 2022년에는 86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다른 프로스포츠의 경우 중계권으로 꽤 짭잘한 이익을 얻지만, LCK를 포함한 e스포츠는 무료로, 인터넷에 중계되면서 중계권 수익은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LCK 구단 선수들의 경기 수도 다른 프로 스포츠 대비 현저히 적은 상황이다. 수억원에서 많게는 수십억원의 연봉을 받는 선수들이 상당수이지만, 이들이 치르는 경기 수는 ‘스프링’과 ‘서머’ 시즌 도합 36번에 불과하다.

 

'페이커', '데프트'를 비롯한 글로벌 최고의 스포츠 스타가 활약하며 롤드컵에서의 2년 연속 우승, 아시안 게임 금메달을 통해 대중적 인기와 리그 시청자 수 역시 크게 성장하였음에도, 리그 매출은 감소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인 셈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LCK 구단들은 '팬과 선수들과 함께하기 위해' 지속적인 투자를 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LCK 구단들은 "우리는 리그와 대립하기 보다, 전문적인 스포츠 리그 사업으로 발전하고, 조직 인력을 충원하며, 팀들과 함께 목표를 수립해 더 나은 사업 구조로 나아가기 위한 변화를 촉구하는 입장"이라고 강조하고 "LCK 커미셔너를 포함한 라이엇 이하 모든 유관인원들에게 지속가능한 미래와 더 나은 생태계를 위해 적극적인 대화에 나서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김은태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알립니다

회원 사진 지원 종료

게임샷 리뉴얼 준비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