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L,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해외 이용자들 '호평'

해외 이용자들 기대감 높아져
2023년 12월 12일 15시 52분 59초

엔씨소프트의 신작 'THRONE AND LIBERTY(이하 TL)'이 지난 7일 국내 출시를 완료한 가운데, 해외 이용자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엔씨는 아마존게임즈와 2024년 중 북미, 남미, 유럽, 일본 등 글로벌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에 맞춰 글로벌 테스트도 수차례 진행해왔으며, 콘솔 컨트롤러 조작도 이미 준비되어 있는 상태다.

 

특히 해외 이용자들의 지적을 받은 자동사냥과 비로그인 시 사냥 시스템을 삭제 했으며, 자동이동, 자동전투도 삭제 했다. BM 역시 확률형 아이템이 최소화된 패스형 BM으로 방향을 전환했다. 여기에 PvE 콘텐츠도 점차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출시 후 국내 이용자들의 반응은 다소 엇갈리는 상황이다. 기존 리니지 시리즈를 생각했던 이용자들은 자동이동이 없어진데에 따른 갑갑함을 호소했고, 다른 MMORPG를 플레이 해 오던 이용자들은 게임성에 대해 만족스러움을 나타냈다.

 


 

무엇보다 가장 걸림돌이 되고 있는 것은 '엔씨표'라는 색안경이다. 이용자들은 "엔씨가 확률형 아이템 판매를 포기할리 없다", "지금은 '착한 척'하지만 언젠가는 본색을 드러낼 것"이라며 의심을 거두지 않고 있다.

 

반면 해외 이용자들은 게임성에 보다 집중하는 반응이다. 게임 플레이 라이브 방송을 시청하거나 우회접속해서 플레이 해 본 해외 이용자들은 "콘솔 컨트롤러 조작이 가능한 것이 마음에 든다", "엔드 콘텐츠까지 플레이 해봐야 알겠지만 지금까지는 흥미롭다", "전투 시 타격감이 좋다", "다양한 플레이가 가능한 점이 좋다" 등 호평을 보이고 있다.

 

남미 지역에서 MMORPG 플레이 영상을 게재하며 구독자 5만명 이상을 보유 중인 한 인플루언서는 “TL이 남미 지역에 출시되면 확실히 많은 플레이어들을 끌어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전세계 각지의 인플루언서들이 TL 영상을 게재하며 글로벌 출시에 대한 기대감을 적극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한편, TL은 12일 게임트릭스 PC방 순위에 20위로 이름을 올리며 화제작의 면모를 뽐냈다. TL은 전체 게임 순위 20위, 장르 내 순위 10위에 랭크되었으며, 전체 점유율 0.37%, 장르 내 점유율 2.20%를 기록했다.​ 

 

 

김은태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알립니다

회원 사진 지원 종료

게임샷 리뉴얼 준비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