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콘솔 게임, 올해는 기대해도 되나

올해도 국산 콘솔 게임 출시 지속
2022년 01월 05일 22시 22분 55초

2021 대한민국 게임백서에 따르면 국내 게임 시장은 5년 연속(2015년~2020년) 두 자리 수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밝혔고, 2020년에만 매출액 1조 925억 원을 기록했다고 한다.

 

2020년 국내 전체 게임 시장에서 콘솔 시장 비중은 5.8%밖에 안 되지만, 콘솔 게임 시장 성장률만 따지면 57.3% 증가한 수치를 자랑하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이 시장의 성장 가능성은 앞으로 더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매년 성장하는 국내 콘솔 게임 시장은 외산 게임 비중이 90% 이상 차지하고 올해도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국내 게임사들은 잠재 가능성 높은 이 시장을 진출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넥슨은 지난달 글로벌 레이싱 게임 ‘카트라이더: 드리프트’의 3차 CBT를 진행했다. 이 테스트에서는 Xbox One뿐만 아니라 PS4까지 확장 지원해 업계 및 유저들의 이목을 끈 바 있고, PC온라인 및 모바일과 다른 완전 새로운 신작으로 만들어져 색다른 재미를 줄 계획이다. 또 콘솔 및 PC 간 크로스 플레이도 지원해 카트라이더의 인기를 전 세계에 알릴 것이다.

 

또한, 넥슨은 네오플의 대표 IP ‘던전앤파이터’를 활용한 콘솔용 대전격투 게임 ‘DNF 듀얼’도 준비 중이다. 이 게임은 카트라이더: 드리프트와 달리 완전 자체 개발작이 아니지만, 본인들 게임보다 남의 게임을 더 잘 만드는 아크시스템웍스가 개발해 우수한 완성도를 보여줄 예정이다. DNF 듀얼의 출시는 이번 여름을 목표로 한다.

 


 

스마일게이트엔터테인먼트는 자사가 개발 및 서비스하는 콘솔용 FPS ‘크로스파이어X’를 내달 10일 출시할 예정이다. Xbox 시리즈X와 Xbox One 전용으로 개발 중인 본 게임은 글로벌 전 지역에 동시 출시되며, 언리얼 엔진4를 활용한 미려한 그래픽과 새롭게 구성된 싱글 캠페인, 원작 노하우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멀티플레이 콘텐츠, 독자적인 성장 시스템 등으로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디제이맥스 리스펙트’로 콘솔 시장에서 흥행한 네오위즈는 콘솔용 로그라이크 액션RPG ‘P의 거짓’을 개발 중이다. 피노키오를 잔혹극으로 각색한 본 게임은 피노키오 팔을 개조해 강력한 스킬과 카운터 공격 등 다양한 액션을 펼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또 본 게임은 ‘블레스 언리쉬드’를 개발한 라운드8이 개발해 온라인 게임 때와 다른 싱글 콘솔 게임만의 높은 액션 완성도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외로도 시프트업은 콘솔 게임 노하우가 있는 김형태 대표를 중심으로 PS5 액션 어드벤처 ‘프로젝트: 이브’를 개발 중이고, 라인게임즈는 평가 면에서 호평받은 진승호 PD의 차기작 ‘프로젝트 하우스홀드’를 콘솔로 개발 중이다.

 

더블어 펄어비스는 ‘도깨비’와 ‘붉은사막’을 콘솔 플랫폼으로도 개발 중이다. 참고로 도깨비는 비주얼적인 면에서는 글로벌에서 호평을 받았지만 게임 방향성에 대해서는 여전히 알 수 없다는 반응이 대다수이고, 붉은사막은 한 차례 방향성을 바꿨지만 출시일이 무기한 연기 중이다. 

 

앞서 언급한 게임 외에도 국내 게임사들은 다수의 콘솔 게임들을 개발해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이동수 / ssrw@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22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22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