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로부터 전달된 예언을 찾아 떠나는 모험… ‘가디스 오더’

카카오게임즈 지스타2021
2021년 11월 20일 01시 27분 07초

지스타 3일차인 11월 19일 오후 2시, 지스타가 열리고 있는 벡스코 세미나실에서는 2022년 출시를 목표로 로드컴플릿에서 개발 중인 게임 '가디스 오더'의 기자 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로드컴플릿 배정현 대표와 정태룡 PD가 참여해 가디스 오더의 궁금증을 풀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 먼저 가디스 오더의 소개를 부탁드린다.

 

정태룡(이하 정) : 가디스오더는 2D픽셀을 기반으로 하는 액션 게임이다. 콘솔 스타일의 세계관과 시나리오를 가지고 있는 스피디한 작품이며, 현재 22넌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 개발 기간 및 진척도는?

 

배정현(이하 배) : 2년간 RND,  2년 프로덕트 중이다. 진척도는 약 70프로 수준으로 현재는 서비스 및 비지니스 모델 고민 단계라고 보면 된다. 

 

- 로드 컴플릿을 소개한다면?

 

배 : 12년차 스타트업 기업이고, 여동생과 같이 창업했다. 크루세이더 퀘스트가 잘 돼서 주목을 좀 받았다.  

 

현재 인원은 120여명이다. 

 

- 글로벌 서비스 예정인데 어느 지역을 타깃으로 하고 있는가?

 

배 : 어디를 특정하기 보다는 한국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북미 쪽에서도 반응이 좋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가디스 오더를 설계할 때 중점을 둔 부분은?

 

정 : 2D 픽셀아트 및 직접 조작에 의한 깊이 있는 전투를 잘 구동 시키기 위해서는 콘솔 스타일이 필요하겠다 싶어 이를 핵심으로 삼았다. 


- 도트 그래픽을 선택한 이유는?

 

정 : 도트가 아니면 할 수 없는 영역이 있고 도트의 세계관과 로망이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우리가 준비한 것을 전달하기 위해서는 도트가 대안이었고 우리가 도트 그래픽을 사실 잘한다.

 

 

 

- 횡스크롤 방식을 선택한 이유는?

 

정 : 횡스크롤 선택 시 전투의 밀도를 높일 수 있고 직접 조작의 전투가 핵심인 만큼 전투 밀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밀도 있는 직접전투 시 조작의 간소화를 생각했고 밀도와 깊이 있는 상충된 부분을 만족시키는데 횡스크롤이 적당하다고 생각했다. 

 

- 카카오게임즈를 선택한 이유가 따로 있는가?

 

배 : 다른 업체들도 많은 관심을 가졌으나 게임 장르가 특이하다 보니 적극적인 곳이 없었다. 그러던 와중에 카카오게임즈에서 같이 하고 싶다고 해서 같이 하게 됐다. 

 

정 : 한국 유저에게 기쁨을, 글로벌 유저에게 기쁨을 드리고 싶었다. 서로 지향하는 부분이 맞았다. 

 

- 크루세이더 퀘스트와 접전이 있는가? 

 

배 : 독립적인 이야기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 완전히 새로운 IP를 만든다고 생각했다.  

 

- 수동전투를 강조하는데 이번 지스타에서는 아쉽게도 체험 버전이 없다. 

 

정 :  직접조작을 지향하지만 일부 오토 컨텐츠가 있다. 현재의 모바일 게임을 넘어서는 다음 단계를 바라는 유저들의 요구가 느껴졌고, 모바일 게임의 다음단계에 응답하는 게임이 이 게임이다. 지금까지의 모바일 게임에서 볼 수 없던 게임을 원했던 이들에게 헌정하는 느낌이랄까.

 

배 : 일단 칠부능선은 넘은 상태다. 다음에는 좋은 소식을 가지고 오겠다. 기본시스템을 만들기는 했지만 현재는 완성도를 높이고 있는 단계다. 

 

- 격투게임의 일부를 참고한 것들이 있는가?

 

정 : 물론 일부 게임들을 참고했다. 캡콤이나 SNK도 그렇고 장르적 느낌은 다르지만 프롬의 다크소울 등에 영향을 받은 부분이 있다. 

 

- 크루세이더 퀘스트처럼 이 게임도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할 것인가? 

 

배 : 아직은 결정된 것이 없지만 긍정적인 방향으로 고민해 보도록 하겠다.

 

- 비즈니스 모델은 어떤 형태로 생각하고 있나, 국내 및 글로벌 시장 간 공략 차이는 있는가? 

 

배 : BM은 어려운 이슈다. 최근에는 유저의 요구들도 높은 상황이고... 지금 상태에서는 언급하기 어렵고 추후에 공개할 예정이다. 

 

시장 공략에 관해 개발사 입장에서는 본질에 집중하지는 취지다. 이는 어디든 다 통할 거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 크루세이더 퀘스트의 정신적 후속작이라는 밀이 있던데, 조이스틱은 사용이 가능한가?

 

배 : 크루세이더를 제작한 일부 초창기 멤버가 가디스 오더 개발에 참여하다 보니 그런 말이 나오는 것 같다. 새로운 개발자들도 섞이고 해서 새로운 느낌도 많은 게임이다.  

 

정 : 다들 게임 액션을 좋아하는 이들이다.  게임 패드 대응이 가능하다. 


-이번에도 여신이 중요하게 작용하는가?

 

정 : 무언가 여신이 자꾸 게임에 중심이 되는 것 같기는 하다. 여신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 여신의 명을 받아서 이를 수복해 나간다는 스토리이기도 하다. 

 

 

 

- 게임 다운 게임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배 : 새로움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냥 새로운 것이 아니라 대중성 있는 새로움, 그리고 충분한 깊이감이 있어야 한다.  

 

정 : 이 게임을 만들며 많이 고민한 것 중 하나가 간략화와 편의성에 중점을 뒀고, 그로 인해 많은 부분이 생략되었다. 그 중 좋은 것들을 다시 살려 내고 싶다.  

 

- 마지막으로 한 마디 한다면?

 

배 : 게임을 플레이 하는 시간이 아깝지 않은 게임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정 : 지스타를 통해 기자와 유저에게 게임을 선보이게 되어 반갑고 기쁘고 감사하다. 앞으로 열심히 만들어서 찾아뵙겠다. 

김은태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21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21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