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기대작 ‘제2의 나라’, 기존 MMORPG와 다른 점은?

제2의 나라 미디어 쇼케이스
2021년 04월 14일 12시 00분 07초

넷마블은 14일, 감성 모험 RPG 제2의 나라 미디어 쇼케이스를 서울 구로에 위치한 넷마블 신사옥에서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게임에 대한 세부 일정과 국내외 사업 전략 등이 공개됐고, 넷마블 및 넷마블네오 권영식 대표와 넷마블네오 박범진 개발총괄, 넷마블 조신화 사업본부장이 참석해 발표했다.

 

제2의 나라는 레벨파이브와 지브리스튜디오가 협력 개발한 RPG ‘니노쿠니’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RPG이며, 원작의 세계관을 새롭게 구성, 카툰랜더링 방식의 3D를 기반으로 극장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재미를 선사할 계획이다.

 

제2의 나라는 오는 6월 한국과 일본, 대만, 홍콩, 마카오 5개 지역에 동시 출시되고, 5개 지역을 제외한 글로벌 서비스는 2020년 상반기를 목표로 한다. 또 4월 14일부터 사전등록에 참여하면 이마젠 ‘우왕’과 ‘게임 이모티콘’, ‘HP 소형 포션 100개’, ‘골드 5만’ 등 다양한 보상이 주어진다.

 

아울러 본 행사에서는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졌고, 내용은 아래와 같다.

 

- 기존 MMORPG와 다른 점? 인지도 낮은 니노쿠니를 선택한 점?

 

이 게임 개발 전에 실사형 RPG를 만들고 있었는데, 중간에 지브리스튜디오 느낌이 가능한 비주얼이 강점인 니노쿠니를 만나게 돼 이 IP를 먼저 개발하는 방향으로 결정하게 됐다.

 

또 제2의 나라는 전투 중심의 콘텐츠보다 함께 하는 즐거움을 메인으로 내세워 만들 수 있다.

 

- 원작과 연결 고리는?

 

박범진 : 니노쿠니1과 2에 있는 요소들은 게임 내 녹이 들어있다.

 

- 거래소는 있나?

 

박범진 : 마을 내 좌판이 있는데, 이를 통해 거래 및 커뮤니티 공유를 할 수 있다.


- 콜라보 계획은?

 

조신화 : 계획은 있으나 현재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렵고, 게임 내 IP 및 완성도를 높이는 쪽으로 생각 중이다.

 

- 지브리스튜디오와 협업은 어디까지?

 

조신화 : 지브리스튜디오는 원작이 이미 했기 때문에 우리는 개발사 레벨파이브와 협업을 했다. 또 차후 콘텐츠에 맞춰 지브리스튜디오와 논의는 할 수 있을 것 같다.


- 확률형 아이템은 어떻게 구성됐나?

 

조신화 : 낮은 확률로 가져가는 것은 지양하고 있다. 패스나 상품권 등 유저들이 최대한 가져갈 수 있는 것 중심으로 선보이겠다.

 

권영식 : 확률 공개에 대해서는 최근 여러 곳에서 질문 받고 있고, 화두가 되고 있다. 회사의 방향성 자체가 최대한 공개한다는 것을 중점으로 두고 있다.

 

- 개발 기간과 비용은?

 

박범진 : 150명 정도 투입해 3년 이상 개발 중이다. 이 정도면 대략적인 개발 비용을 추정 가능할 것이다.

 

- 넷마블 자체 IP에 대한 투자는?

 

권영식 : 세븐나이츠 IP는 만들어지고 있다고 생각하며, 작년에 RF온라인을 계약해 자체 IP화, 마구마구 역시 꾸준히 신작이 만들어진다. 또 다른 자체 IP도 만들어지고 있는데 차후 개발하게 되면 공개하겠다.

 

이외로 내부 개발력은 다양한 곳에서 인정받고 있기에 글로벌 유명 회사에서도 협업 요청이 오고 있다.

 

- 페이트 그랜드오더와 일곱개의 대죄 등 일본 IP 중심으로 계약하는 이유는?

 

권영식 : 일본 외에도 마블과 디즈니, 엔씨소프트 IP를 개발해왔다. 특정 국가만 노리지 않는다.

 

- 넷마블 네오 상장 계획은?

 

권영식 : 주관사 선정이 완료된 상태이고, 제2의 나라 성공 여부도 네오의 상장에 크게 영향을 미친다 생각한다. 상반기 게임 출시 후에 좋은 성과가 있다면 상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좌측부터 박범진 개발총괄, 권영식 대표, 조신화 사업본부장 

이동수 / ssrw@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21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21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