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블로4-오버워치2’로 역대급 볼거리 제공한 블리즈컨 2019... 그간 아쉬움 잠식

블리자드 2019 개막
2019년 11월 02일 06시 58분 10초

지난해 혹평을 받았던 ‘블리즈컨’이 올해는 초기대작 ‘디아블로4’와 ‘오버워치2’를 공개해 그간 아쉬움을 잠식시키며 전 세계 게이머의 눈길을 끌었다.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는 1일(현지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애너하임컨벤션센터에서 ‘블리즈컨 2019’를 개최했다.

 

매년 개최하는 블리즈컨은 블리자드의 신작 소식뿐만 아니라, 신규 업데이트, 갖가지 무대 행사, e스포츠 경기들로 구성했다.

 

 

 

 

 

 

 

올해 발표된 주요 작품으로는 ‘디아블로4’가 가장 먼저 공개돼 현장에 참석한 팬들에게 큰 임팩트를 줬다. 이후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신규 확장팩 ‘어둠땅’, ‘하스스톤 신규 확장팩 ‘용의 강림’, 마지막으로 ‘오버워치2’가 등장해 큰 호응을 끌어냈다.

 

디아블로4는 ‘디아블로3’ 이후 세계를 기반으로 하며, 새로워진 캠페인을 통해 지금까지와 전혀 다른 방식으로 게임을 전개할 계획이다. 플레이어는 오픈월드에서 각각 다른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다섯 개 지역을 자유롭게 탐험이 가능하고, 탈것을 타고 지역에서 지역을 이동, 여러 플레이어와 함께 공개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의 플레이를 펼칠 수 있다.


 

오픈월드 기반의 디아블로4


 

한층 강화된 게임 구성이 매력적인 디아블로4

 

오버워치2는 전작의 핵심 키워드였던 세계적인 PvP 경쟁을 기반으로 하며, 플레이어들은 팀을 구성해 즐기는 협동 스토리 임무가 추가돼 한층 강화된 재미를 보여줄 계획이다.

 

블리자드 J. 알렌 브랙 대표는 “블리자드는 세계를 하나로 모으는 것을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며, 기존에 공개된 게임 및 e스포츠뿐만 아니라 다양한 행보로 전 세계 플레이어에게 다양한 재미를 줄 것이니 앞으로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블리자드 2019는 11월 1일부터 2일까지(현지 시각) 진행될 계획이다. 

 

오버워치2

 

J. 알렌 브랙 대표 

이동수 / ssrw@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9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9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