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게임대상 유일한 PC온라인 후보작 '로스트아크', 대상 가능할까

대상 받으면 PC온라인 시장 활기 기대
2019년 10월 29일 23시 59분 08초

스마일게이트RPG의 '로스트아크'가 2019 대한민국 게임대상의 대상작으로 거론되고 있다.

 

최근 2019 대한민국게임대상의 주요 후보작이 공개됐다. 이 중 로스트아크와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달빛조각사'는 후보작 공개 전부터 업계에서 실질적인 대상 후보로 거론된 바 있고, 이 세 작품은 론칭 전후 화제성뿐만 아니라 게임성 두 마리 토끼를 잡아 박싱의 승부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로스트아크는 올해 대만민국게임대상 후보작 중 유일하게 PC온라인 게임이라 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2014년 지스타에서 첫 공개, 지난해 11월 론칭 전까지 수많은 화제성으로 게임업계 및 유저들의 주목을 받은 로스트아크는 론징 직후 최고 동시접속자 수 35만 명과 대형 포탈 실시간 검색어 1위를 기록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또한, 로스트아크는 PC온라인 시장 침체기 및 인기 IP(지적재산권)가 없으면 성공하기 힘들다는 시장의 악조건 속에서도 완성도 높은 게임 구성 등으로 유저몰이에 단숨에 성공, 동시에 신규 IP의 PC온라인 게임은 시장에서 성공하기 힘들다는 인식을 단숨에 깨버렸다.

 

더불어 이 게임은 장기적인 업데이트로 1년 동안 꾸준한 인기를 자랑해왔으며, PC방보다 집에서 즐기는 유저가 많은 MMORPG 장르임에도 현재 PC방 점유율 순위 10위권(게임트릭스 기준)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있다. 또 최근 로스트아크는 장기적인 인기를 지속하기 위해 e스포츠 대회 준비하고 있고, 러시아 지역 OBT를 진행해 첫 글로벌 진출을 알렸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와 달빛조각사, 이 두 작품은 로스트아크와 견주어도 부족함을 보이지 않는 성과를 보인 게임들이다. 하지만 로스트아크에 유독 관심이 더 쏠리는데, 그 이유는 모바일로 재편성된 국내 게임 시장에서 PC온라인 게임으로 안정적인 성적을 올리며 PC MMORPG가 아직 건재하다는 것을 증명했다. 또 최근 5년간 펍지의 '배틀그라운드'를 제외하면 PC온라인 게임이 대상을 받은 적이 없기 때문에 PC온라인으로 유일무이하게 후보작으로 선정된 로스트아크가 대상을 받는다면 모바일 시장보다 상대적으로 침체된 PC온라인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2019 대한민국 게임대상은 오는 11월 13일 부산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문화홀에서 시상식이 진행될 계획이다.

 

 

이동수 / ssrw@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9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9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