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연예기획사들, 게임업계 진출 '꾸준'

팬서비스가 아닌 게임으로 접근해야
2019년 08월 21일 20시 25분 18초

SM엔터테인먼트, JYP, YG에 이어 BTS의 빅히트엔터테인먼트까지. 대형 연예기획사들이 게임산업에 진출하고 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014년 게임개발사 '달콤소프트'와 공동 개발 한 모바일 리듬게임 'SuperStar SMTOWN'을 출시했다. 'SuperStar SMTOWN'은 보아,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슈퍼주니어-M, 소녀시대, 샤이니, 에프엑스, 엑소 등 최고의 SM 스타들의 음악으로 구성된 게임으로,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스타들의 카드를 모으는 수집 요소도 갖췄다.

 

출시 5년이 지난 지금도 인기리에 서비스 중이며, 꾸준한 업데이트를 통해 강타, 보아,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에프엑스, 레드벨벳 등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들의 노래 432곡을 수록하고 있다. 'SuperStar' 시리즈 중에서 가장 높은 기록인 10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참고로 달콤소프트는 SuperStar JYP네이션, SuperStar BTS, SuperStar PLEDIS 도 개발, 서비스 중이다. 각각 JYP와 BTS, 플레디스 소속 아티스트들을 주제로 한 리듬게임으로 JYP네이션은 2016년 7월, BTS는 작년 1월, PLEDIS는 지난 1월 출시되어 서비스 중이다.

 

JYP엔터테인먼트는 2010년, 엔씨소프트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엔씨소프트의 게임과 JYP 소속 아티스트 간의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JYP는 제휴 전에도 엔씨소프트와 인연을 맺어왔다. 2010년 5월에는 원더걸스의 국내 컴백무대를 '아이온'에서 진행해 이목을 끌었다. 또 2003년에는 신인 여가수 '한나'를 '리니지2' 론칭 쇼에서 데뷔시키기도 했다.

 

엔씨소프트와의 제휴 이후 '아이온'에는 미스에이의 캐릭터가 등장, 많은 인기를 모았다. 이후 JYP는 2013년 스마일게이트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크로스파이어'에 2PM, 미스에이를 게임 내 캐릭터로 선보이기도 하는 등 게임사와 제휴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들을 널리 알리는데 힘쓰고 있다.

 


 

YG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017년 중국 X.D. Network Inc.와 함께 모바일 리듬게임 '비트이보 YG'를 출시했다. 에픽하이, 빅뱅, 2NE1, PSY, 이하이, 악동뮤지션, 위너, iKON, 블랙핑크 등 모든 YG 소속 아티스트들의 음악으로 구성된 이 게임에서 이용자는 게임 내 매니저 역할로 아티스트와 계약을 맺고 양성, 데뷔시키는 동시에 YG 팬과의 교류를 진행할 수 있다.

 

이 외에도 한빛소프트와 제휴를 맺고 '오디션'에 YG 소속 아티스트들이 캐릭터로 등장하는 모바일게임 '오디션 with YG'를 동남아 지역에 선보이기도 했으며, 컴투스의 '댄스빌'과 개발 단계부터 콜라보를 진행, 위너의 음원과 캐릭터, 목소리, 의상 등을 제공한 바 있다.

 

최근 들어 게임과 관련한 사업을 가장 활발히 진행 중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SuperStar BTS에 이어 넷마블과 손잡고 BTS WORLD를 출시했다. 참고로 넷마블은 지난해 12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 2014억 원을 투자하며 2대 주주로 올라선 바 있다.

 

지난 6월 출시 된 'BTS 월드'는 이용자가 방탄소년단의 매니저가 되는 스토리텔링형 육성 모바일 게임으로, 1만여장의 사진과 100여편의 영상, 문자 메시지, SNS, 음성 및 영상 통화 등 방탄소년단 멤버들과 교감 할 수 있는 콘텐츠를 대거 수록하여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BTS' 게임도 개발 될 예정이다. 지난 7월 넷마블몬스터는 BTS IP를 활용한 신작 개발을 위한 채용 공고를 게시하면서 '아미(ARMY, 방탄소년단 팬클럽)로서 BTS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분, 여성향 게임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분' 등을 우대한다고 밝혔다. 넷마블몬스터는 '몬스터 길들이기', '마블퓨처파이트' 등 다수의 흥행작을 내놓은 넷마블 산하 개발 스튜디오로 이들이 개발하는 'BTS' 게임에도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대형 연예기획사의 게임업계와의 제휴, 관련 게임 출시는 자사의 아티스트들을 보다 널리 알릴 수 있다는 점에서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반대로 게임으로서의 흥행은 아쉽다는 평이다. 아티스트의 팬 외의 일반 게이머들에게는 오히려 진입장벽이 생기기 때문이다.

 

한 업계 전문가는 "게임 팬들을 위한다기보다 아티스트 팬들을 위하기 때문에 게임의 완성도 면에서도 조금 아쉬운 것이 사실"이라며 "단순히 팬서비스 차원으로 접근하기보다 하나의 게임으로 접근하는 것이 롱런의 비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태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9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9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