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월요일, 게임주도 하락세

플레이위드, 전일비 23.55% 폭락
2019년 08월 05일 16시 08분 56초

5일, 코스피 지수와 코스닥 지수가 하락세를 보이면서 게임주 또한 대부분 하락세를 겪고 있다.

 

미중 무역갈등 증폭에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가 겹치면서 주식시장이 검은 월요일을 맞았다. 오후 3시 50분 기준으로 코스피 지수는 2.56%, 코스닥 지수는 7.46% 하락한 상황. 코스닥은 2년여만에 600선 아래로 추락했으며 한때 6% 이상 급락하면서 3년여 만에 사이드카(프로그램매도호가 일시효력정지)가 발동됐다.

 

게임주도 이에 따른 영향으로 엔씨소프트를 제외한 다른 게임주들 역시 일제히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전일비 2000원 오르며 0.38% 상승한 반면, 네오위즈는 2.33%, NHN은 4.41%, 컴투스는 6.63%, 웹젠은 7.8%, 게임빌은 9.56% 등 평균 7.04% 하락했다.

 


 

가장 높은 하락률을 보인 곳은 플레이위드로 전일비 23.55% 떨어진 31000원을 기록 중이다. 다음으로는 드래곤플라이 18.83, 넥슨지티 11.73, 엠게임 11.21%, 액토즈소프트 10.16% 순이다. 특히 플레이위드는 금액적으로도 가장 많은 금액인 9,550원이 떨어졌다.

 

참고로 플레이위드는 지난 6월 '로한M'이 기대 이상의 흥행을 기록하면서 주가가 계속해서 급등했다. 이에 따라 투자위험종목으로 지정되며 세 차례 매매거래가 정지되기도 했다. 6월 27일 로한M 출시일에는 9440원이었지만 최대 57,700원으로 올랐으며, 이후 하락과 상승을 거듭하며 점차 안정화되고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오늘 같은 상황에서도 다른 주식에 비해 등락률이 큰 경향을 보임에 따라 투자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한 업계 관계자는 "플레이위드의 경우, 이용자의 결제를 유도하는데 한몫했던 포르쉐 증정 이벤트가 사행성 이슈로 취소 됨에 따라 더욱 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구글플레이스토어 매출 순위도 한 단계 내려가는 등 점차적으로 하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은태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9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9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