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AI 기술 보다 발전시키기 위해 다방면에서 노력

NC AI 미디어 토크
2019년 07월 18일 14시 51분 34초

엔씨소프트는 자사의 AI(인공지능) 연구•개발 현황을 발표하는 ‘NC AI 미디어 토크’를 경기도 판교에 위치한 엔씨소프트 판교R&D센터 에서 18일 개최했다.

 

엔씨는 AI 기술을 더 재미있고 사용하기 편하며 가치 있는 게임 및 IT 등 다방면의 상품/제품/서비스를 고객에게 전달하기 위해 AI 기술을 발전시키고 있었다.

 

그 일환으로 엔씨는 2011년 2월 AI TF팀을 신설, 2012년 12월에 AI랩으로 변경, 2016년 1월 AI 센터로 확대했다. 또 2015년 1월에는 AI 랩 산하 NLP 팀을 신설하고 2016년 1월 AI 센터 산하 NLP 랩을 구성, 2017년 9월 NLP 센터로 확대했으며, 현재 이 회사는 2개 센터 산하에 5개의 랩을 운영, AI 전문 연구 인력만 150여 명으로 이뤄졌다.

 

 

 

이날 행사는 엔씨소프트 한운희 미디어인텔리전스랩 실장과 이재준 AI 센터장, 장정선 NLP 센터장 등이 참석해 진행했다.

 

한운희 실장은 “엔씨는 AI를 문제를 해결한다는 기술도구로 생각하고, 게임과 IT 전 분야에 걸쳐 AI 가치를 증대하고 창출하는 AI R&D 기술을 2011년부터 진행했다”며 “특히 엔씨는 AI 기술을 통해 기존보다 더 나은 해결책을 제공하고, 사용자가 새로운 가치를 경험할 수 있게 노력할 계획이니 지켜봐 달라”고 인사말을 전했다.

 

 

한운희 실장

 

이재준 센터장은 “R&D는 시작하게 되면 실패를 하게 되고 재도전을 하는 일이 잦다. 그렇기 때문에 AI R&D 조직의 그간 행적을 모두 알려드리기는 힘들기 때문에 주요 행적만 이야기해보겠다”며 “우리 조직은 ‘게임 어시스턴트 AI’라는 명명 하에 게임 도메인에서 AI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게임 어시스턴트 AI에는 개발과 서비스 분야로 나누어 사용하고 있고, 개발은 게임 플레잉, 게임 및 지원, 아트 제작 지원, 개발 검증 지원에 AI를 활용하고 있다”며 “서비스는 플레이 편의 기능, 채팅 편의 기능, 게임 중계 편의 기능에 AI 기술이 적용돼 사용 중이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아트 제작 지원에 대해 좀 더 설명하면 캐릭터 애니메이션 제작 등에서 AI는 초기 작업 및 반복 작업을 수행(캐릭터 모션에 특정 스타일을 입히거나 환경 및 상호작용하는 신체 동작을 대규모로 자동 생성 등)하고 여기에 개발자는 불필요한 시간을 절약해 창의적이고 품질 향상을 위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 센터장은 “플레이 편의 기능에는 보이스 커맨드가 사용되는데, 이 시스템은 플레이어가 말을 하면 호출어 및 명령어를 인식해 실제 조작으로 이해하는 형태로 사용 중이다. 단 주변 잡음이나 원거리 발성, 빠르고 정확한 인식 등 기술적으로 도전해야 할 부분이 많아 꾸준히 개선 중이다”며 “기술 개발이 끝나면 차후 ‘리니지M’ 등에 적용될 예정이다”고 얘기했다..

 

장정선 센터장은 “우리가 목표는 AI 기반의 새로운 서비스를 만드는 것이다”며 “현재 이 고민은 야구를 통해 연구 중이고, 현재 경기 요약/야구 중계/뉴스 브리핑/야구 퀴즈 등을 분석하는 ‘미디어’ 분야와 관전 포인트 및 하이라이트/선수 및 팀 정보/내 팀 중심의 순위 정보를 분석하는 ‘함께 이야기를 공유하는 흥미로운 정보’ 분야, 콘텐츠를 AI 기술로 자연스럽게 통합해 메신저 등으로 사용자에게 자동으로 결과를 보여주는 ‘콘텐츠의 감정을 고려한 사용자와의 교감’ 분야 등에서AI 기술 적용 및 발전을 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엔씨는 국내 AI 분야 대학원 연구실 13곳과 긴밀한 연구 협력을 맺는 등 AI 기술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다방면에서 노력 중이다.

 

 

이재준 센터장

 

장정선 센터장 

이동수 / ssrw@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9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9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