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연봉킹'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대박'은 더블유게임즈
2019년 04월 01일 21시 35분 07초

2018년 게임업계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연봉킹'은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택진 대표는 작년 급여 17억2500만원에 상여 120억9300만원, 기타 근로소득(복리후생) 1800만원을 합쳐 138억3600만원을 받았다. 리니지M의 흥행에 힘입어 3N의 수장 가운데 유일하게 100억원이 훌쩍 넘는 보수를 받았는데, 이는 2017년 연봉의 2배가 넘는 액수이다.

 

엔씨소프트는 단기성과 인센티브로 46억 5000만원, 특별인센티브로 35억 7500만원, 임원 장기인센티브로 37억 5080만원을 지급했다. 엔씨소프트는 "회사 대표이사로서 리니지M 개발 및 상용화 추진을 최일선에서 선도, 창사이래 최대실적을 달성함과 동시에 모바일 게임 양대 마켓 매출 1위, 전세계 모바일 게임 매출 1위 달성 성과를 감안해 특별인센티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다음으로 제일 많은 연봉을 받은 국내 게임사 임원은 송병준 컴투스 대표로, 지난해 급여와 상여금으로 총 21억 200만원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동생인 송재준 컴투스 부사장 역시 14억 4400만원을 받았다. 두 형제는 게임빌 연봉까지 더해져 더 많은 연봉을 수령했을 것으로 짐작되나 게임빌 연봉은 5억원을 넘지 않아 공개되지 않았다.

 

이어 박관호 위메이드 의장이 16억 200만원을 받았으며, 방준혁 넷마블 의장이 13억5300만원을, 권영식 넷마블 대표가 12억3700만원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넷마블의 경우 2017년 방 의장 26억 6700만원, 권 대표 42억 7500만원에 비하면 크게 줄은 셈으로 2018년에는 이렇다 할 만한 흥행작이 없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넥슨 일본법인은 오웬 마호니 대표에게 작년 기본보수 1억900만엔에 상여 1억6000만엔, 스톡옵션 4억9500만엔을 합쳐 7억6400만엔(약 78억원)을 지급했다.

 


 

한편, '대박을 친' 인물은 따로 있었으니 바로 더블유게임즈의 박신정 부사장이다.

 

박 부사장은 작년에 스톡옵션 37만3347주를 매각해 얻은 225억6500만원과 급여 3억7500만원, 상여 7억500만원 등 총 236억4500만원을 수령했다. 더블유게임즈는 소셜카지노게임 '더블유 카지노'로 수백만 명의 해외 유저를 보유하고 있다.

 

참고로 IT 업계에서 네이버의 한성숙 대표는 27억7100만원,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5억8200만원을 수령했다. 또 김현성 NHN엔터테인먼트 총괄이사가 10억원, 진은숙 NHN에듀 대표이자 NHN엔터테인먼트 CTO가 9억원의 연봉을 받았다.

 

카카오의 김범수 의장은 5억5200만원, 여민수 대표이사는 5억9000만원, 조수용 대표이사 8억3700만원의 보수총액을 기록했다. ​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9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9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