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C 2019 말레이시아 팀, '3등이 목표'

LoC 2019 말레이시아 DuckOnDrug
2019년 01월 25일 10시 12분 35초

전세계 최고의 아시아 아마추어 e스포츠 게이머들을 위한 축제인 ‘리전 오브 챔피언스 2019(이하 LoC 2019)'가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올해로 세 번째로 진행되는 LoC 2019는 '리그 오브 레전드'를 종목으로 홍콩/마카오, 인도네시아, 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태국, 베트남 등 11개국이 참가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국가 대항 이벤트 매치이다.

 

본격적인 대회에 앞서 말레이시아의 'DuckOnDrug' 팀을 만나 이번 대회에 앞선 소감과 향후 각오 등 이야기를 나누어보았다.

 


 

본선을 위해 어떻게 연습을 했는지 궁금하다

기본적으로 다른 팀들의 리그 영상을 분석하고 있다. 하지만 팀 구성원 중 5명이 다른 직업을 갖고 있어 퇴근 이후인 오후 8시에서 12시에 날을 정해서 연습했다. 

 

말레이시아 대표팀은 유일하게 프로를 은퇴한 전 프로들이 팀 멤버로 속해있는데 이번 대회에 참가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

굉장히 간단하다. 게임을 좋아하기 때문이고 우승 상금으로 돈을 벌 수 있기 때문이다. 프로로 활동했을 시점 보다는 아니겠지만 우리 일상의 한 부분을 차지한 게임을 즐기기 위해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물론 경기에 있어서 만큼은 프로의 마음가짐으로 경기에 임할 것이다. 

 

나라마다 메타가 다르고 사용하는 전략과 전술이 다르다. 이에 대한 대비를 어떻게 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리그마다, 나라마다 메타가 다르고 경기에 임하는 전략이 다르다. 리그마다 달라서 그 메타를 보면서 분석을 했고 이러한 부분에서 가장 강력한 국가 중 하나인 한국 지역의 경기도 집중적으로 분석했다. 

 

말레이시아 현지에서는 아마추어 E스포츠 리그가 많이 열리는가? 또한 레노버 리그가 말레이시아에서 어떠한 의미를 가지는지 궁금하다

말레이시아의 경우 다른 동남아 국가와 다르게 이정도 규모의 경기가 많지 않다. 때문에 레노버에서 개최하는 LoC의 경우 우리가 타국의 게이머와 실력을 겨뤄볼 수 있는 굉장히 좋은 기회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또 즐거운 경험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물론 즐기기 위해 왔지만 당연히 재미만을 위해 대회에 참가한 것은 아니며 매 경기 최선을 다할 것이고 이를 통해 스스로 발전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 ​

 

 

이번 대회에서 가장 좋은 기량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국가 3곳이 있다면? 

태국, 한국, 베트남을 꼽을 수 있다. 태국의 경우 지난해 챔피언으로 의심할 여지없는 실력을 가지고 있다. 한국의 경우 특별한 설명이 필요 없을 정도로 이미 다양한 리그에서 자신들의 강점을 잘보여준 팀이다. 베트남의 경우 동남아시아에서 굉장히 실력 있는 국가로 평가 받는데 다른 국가의 스타일을 따라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만의 스타일을 추구하는 성향이 강한 팀이라 다양한 경험을 해보지 못한 팀들에게 있어 의외의 복병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은 팀이다. 개인적으로는 대만을 꼽고 싶은데 경기 영상, 선수들의 기량 모든 것이 드러난 것이 없는 팀이기에 의외의 다크호스가 될 가능성도 있다고 생각한다. 


말레이시아 현지의 e스포츠 시장의 열기는 어느정도인지 궁금하다

솔직하게 한국이나 다른 국가처럼 e스포츠가 많이 활성화 되지 않았고 종목 게임인 리그 오브 레전드 역시 많이 알려지지 않은 상황이다. 게이머들의 열정은 높지만 경기를 위한 상금 규모나 스폰서와 같은 재반 시스템이 따라주지 않는 상황이기에 프로 활동을 이어가다가도 현실적인 이유로 프로에서 은퇴하는 선수들이 많은 편이다. 

 

대회를 보는 팬들을 위해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대회에 관심을 가져주고 우리 팀을 응원해주시는 모든 팬과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게임을 보는 팬들을 위해서라도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겠다. 

김성태 / mediatec@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9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9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