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 ‘아스텔리아’에 아름다운 선율을 얹다

2018년 12월 14일 16시 05분 25초

정통 MMORPG '아스텔리아'의 음악감독은 바로 감성 아티스트의 거장 윤상. 30여 곡 이상에 달하는 게임 음악들을 각각의 게임 콘셉트에 따라 오케스트라의 다양한 악기들로 표현하면서 에스닉(Ethnic) 악기들로 독특함을 더한 윤상 감독과의 QA가 공개됐다.

 


 

Q1. 아스텔리아 곡 작업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말씀 부탁 드립니다.

 

게임 제작 단계에서부터 바른손이앤에이에서 연락이 있었고, 지난 2016년부터 작업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Q2. 평소에도 게임을 즐겨 하시는지요? 실제 곡 작업 전 아스텔리아를 게임 플레이 해보셨을까요?

 

예전 콘솔게임을 즐겨 했었지만 아쉽게도 지금은 즐기고 있지 못합니다. 아스텔리아는 클로즈 베타 테스 때 전반적인 음악의 포인트를 점검하는 차원에서 플레이했습니다.

 

Q3. 구체적으로 아스텔리아에서 어떤 작업을 진행하셨나요?

 

파트너인 작곡가 정마태 씨와 함께 아스텔리아에 사용된 모든 사운드 트랙의 작곡과 편곡 믹싱에 참여했습니다.

 

Q4. 주요 테마곡 소개 부탁 드립니다.

 

먼저 메인 테마를 설명 드리면, 오케스트라 사운드 위로 피아노가 중심이 된, 피아노 콘체르토 형식의 곡입니다. 아스텔리아 게임 세계의 중심이 될 유저를 피아노라고 상상하며, 이를 음악적으로 도와주는 오케스트라의 많은 악기들을 게임 콘셉트의 핵심인 아스텔이라고 상상했습니다. 그래서 피아노가 가장 중심에 있고 혼자 나올 때도 있지만 결국 함께 어우러져 전체 음악의 그림을 완성하게 됩니다.

 

기억에 남는 또 다른 곡은 서브 테마 곡입니다. 서사시적인 메인 테마와 달리 서브 테마는 선율을 중심으로 보다 서정적이고 풍부한 세레나데의 분위기를 그려보고 싶었습니다. 특히, 클라이막스에서는 오케스트라 사운드까지 가미돼 웅장한 느낌으로 마무리하게 됩니다. 다양한 완급이 표현된 곡이라고 생각합니다.


Q5. 곡 작업에서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이 있다면 설명 부탁 드립니다.

 

아스텔리아에 사용된 모든 트랙들은 각기 다른 개성을 갖고 있습니다. 중점을 두게 되는 부분 역시 곡의 성격마다 달라질 수밖에 없겠죠. 게임음악을 만들 때 저는 그래픽에서 많은 영향을 받습니다. 작가들과 디자이너들이 수없이 상상하여 정교하게 그려놓은 작품들을 보면, 게임의 전체적인 윤곽도 그것들을 투영해서 그려볼 수 있죠.

 

포스트 프로덕션 단계에서 접했던 아스텔리아의 시각적 인상들이 모든 트랙에 소리로 담겨있는 셈이고, 전체적으로는 클래식과 고전적 악기들의 양식들에 충족되지만 때때로는 잘 쓰지 않는 스케일이나 에스닉 악기들을 재미를 주는 요소들로 배치를 했습니다.




Q8. 작곡을 위해 접했던 게임 관련 자료 중 인상 깊었던 부분이 있으면 말씀 부탁 드립니다.

 

‘Cave’ 라는 제목의 자료였습니다. MMORPG라면 의례 등장하는 인던 느낌의 그래픽 자료들이었는데

 

어떤 이유에서는지 콘셉트 아트에서 아방가르드 적인 느낌을 받았습니다. 아마 플레이 중 유독 한 곡이 선율보다는 사운드 디자인에 가깝다는 인상을 받으실 수 있을 텐데, 작업 또한 무척 즉흥적으로 이루어졌습니다.


Q9. 실제 작업을 진행하면서 게임 속 캐릭터와 잘 매칭되거나 분위기 상 잘 맞는 곡이 있을까요?

 

개인적으로 가장 애착이 가는 곡은 ‘플래토(Plateau)’입니다. 컴퓨터 음악 태생을 넘어 에스닉스러움이 잘 담긴 곡이라고 생각합니다. 악기의 배음에 의해 만들어진, 의도하지 못한 묘한 화성들이 곡이 속한 존과도 잘 어우러진다고 생각합니다.


Q10. 기존에 작업해온 음악과 비교 시, 정통 MMORPG 아스텔리아만의 새로운 시도나 고민이 있었을까요?

 

소환수를 사용한다는 것은 기존의 여러 게임들에서 많이 접했던 콘셉트이지만 아무래도 아스텔리아에서는 보다 발전된 중요한 콘셉트중 하나이기에 이를 음악 안에서 표현하고자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결국 리얼 오케스트라 대신 가상악기들을 최대한 활용해 최고의 결과를 만들어보기로 했고, 제작 당시에 사용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오케스트라 악기들을 비교한 결과들을 모았습니다. 스트링으로 대표되는 가상악기들의 극적인 발전이 이뤄진 지 몇 년이 지났지만 그 당시에 했던 선택이 여전히 유효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Q11. 작품을 만들 때 어떤 방법으로 구상 및 아이데이션 하시는지, 어떻게 영감을 얻는지 말씀 부탁 드립니다.

 

개인 작업물과는 다른, 게임 음악만의 상황적 특성이 있기에 게임음악에 국한시켜 말씀 드린다면 역시나 내가 유저라면 어떤 음악을 듣고 싶은지를 가장 고민했고 거기서 영감을 얻으려고 했습니다.

 

개발진, 특히 사운드 팀과 면밀히 의견을 나눈 뒤에 결정하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시각적인 것에서 아이디어를 많이 얻습니다. 아이디어가 생각나지 않을 때는 보내온 콘셉트 아트를 큰 화면에 올려놓고 한참 동안 건반을 두드려 보곤 합니다.

 

Q12. 아스텔리아의 음악을 감상하기 위한 팁/초점을 맞춰 감상했으면 하는 부분이 있으면 말씀 부탁 드립니다.

 

아스텔리아의 음악은 게임 자체와 그것을 즐기는 유저들을 위해서 쓰여졌습니다. 하지만 어느 하나에 종속되지 않도록 섬세히 재단 되어있죠. 게임 속에서 게임의 하나로 들려질 때와는 다르게 잠시 키보드와 멀어져서 한 호흡을 돌리며 다시 들어볼 때, 유저의 감정선이 게속 아스텔리아와 연결되어있는 느낌을 줄 수 있길 기대합니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금빛기사 / 2,316,465 [12.15-01:12]

어떤곡인 궁금합니다..ㅎㅎ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9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9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