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게임즈, 한국 문화유산 보호 위해 8억 추가 기부

2018 문화재지킴이 후원 약정식
2018년 11월 13일 13시 16분 47초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개발 및 유통사인 라이엇 게임즈가 13일,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에 위치한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문화재청과 함께 ‘2018 문화재지킴이 후원 약정식’을 진행했다.

 

이는 2012년부터 라이엇게임즈가 7년째 지속해오고 있는 ‘한국 문화유산 보호 및 지원’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라이엇게임즈는 이번 후원약정식을 통해 총 8억 원 규모의 금액을 추가 기부해 현재까지의 총 누적 기부금이 50억 원을 넘어서게 됐다.

 

라이엇게임즈는 그간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 등 해외 소재 문화재 반환 및 주미대한제국공사관 복원, 4대 고궁 및 왕실 유물의 보존처리와 연구, 문화유적지 3D 정밀 측량 등의 대표적인 프로젝트들을 비롯해 다양한 문화유산 보호와 지원 활동을 진행했다. 문화유산 지원 범위 다각화 및 확대의 노력도 계속해 지난 해에는 근현대 문학에 대한 지원을 약속하고 올 해 문화유산 국민신탁과 함께 서촌에 위치한 ‘이상의 집’에 대한 업그레이드 공사를 진행하는 한편, 문화재청, 배재학당역사박물관과 함께 ‘김소월, 다시 피어난 진달래꽃’ 특별전을 기획, 진행하기도 했다.

 

 

좌측부터 라이엇게임즈코리아 이승현 대표, 정재숙 문화재청장

 

2018년 추가 기부를 통해서는 새롭게 문화유산 관련 인적자원 지원이 새롭게 이뤄질 계획이다. 먼저 전통공예분야 중 전승자가 적고 수익성 및 대중의 관심도와 인지도가 떨어지는 취약종목에 대한 전승 지원을 진행한다. 또한 문화재 분야 청년 전문가 양성을 위해 다양한 관련 학사전공을 마련하고 있는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대학생 지원 프로그램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 ‘석가삼존도’ 및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의 환수에 성공한 데 이어 향후에도 국외 문화재 환수를 지원하는 행보를 계속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며, 2019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을 기념해 문화유산국민신탁과 함께 국내의 관련 유물도 구매, 관련 전시까지 준비하겠다고도 밝혔다.

 

해외 소재 문화재 환수 및 청소년과 LoL 플레이어를 대상으로 한 역사 문화 교실 및 역사 문화 탐방 캠프 등 다년간 이어오고 있는 기존 활동들도 지속 진행된다. 특히 작년 첫 선을 보인 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청소년 및 가족 대상의 1박 2일 역사 문화 탐방 캠프를 연 5회 이상 진행하고 장애 청년 대상의 문화유산 탐방 프로그램도 신설할 계획이다.

 

라이엇게임즈코리아 이승현 대표는 "LoL이 오랜 기간 서비스할 수 있던 요인은 플레이어들에게 신뢰를 얻었기 때문이다"며 "이 신뢰를 얻은 것에는 단순히 게임 서비스뿐만 아니라, 그것을 기반으로 사회공헌도 꾸준히 했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이런 행보를 꾸준히 이어갈 것이니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라이엇게임즈는 ‘한국 문화유산 보호 및 지지’를 위한 사회환원 활동으로 국외 소재 문화재 환수 및 보호 지원, 주요 문화재 보호 및 활용 사업 지원, 문화재 관련 행사와 프로그램 지원 등에 앞장서 왔으며 LoL 플레이어를 대상으로 한 문화 체험 교육과 라이엇게임즈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하는 문화재 청정활동 및 전통문화체험 등을 지속적으로 진행한 바 있다.

 

 

김성태 / mediatec@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파워포토 / 921,710 [11.14-08:32]

와우.. 멋지네요...^^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8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8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