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나인'·'에오스 블랙'

모바일 MMO 변화 부를까?

국내 게임사들의 중장년 타깃 MMORPG 장르 사랑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그 빈도가 최고의 열풍을 불러일으키던 시기만큼은 못하다고 하더라도 말이다.

에오스 블랙

‘착한 BM’과 공정한 운영으로 주목받다

블루포션게임즈의 '에오스 블랙'이 이용자들 사이에서 '착한 게임'이라는 입소문을 타고 있다. 지난 6월 20일 출시 된 '에오스 블랙'은 ‘The 위...

서울시, 경주시 등 e스포츠 지역 유치 나섰다

e스포츠, 지자체의 '워너비' 산업으로

지자체들이 e스포츠 대회를 유치하기 위해 팔을 걷어부쳤다. 업체들 역시 지역 e스포츠 진흥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직업 무관 다양한 무기 사용

멀티플랫폼 MMORPG, '로드나인'

스마일게이트는 엔엑스쓰리게임즈가 개발한 올클래스 MMORPG '로드나인'을 한국 포함 4개 지역에 지난 12일 정식 출시했다.

게임질병코드 도입 앞두고 업계와 정치권 분주

업계는 물론 국회도 나섰다

지난 8일 진행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 회의에서는 게임 관련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가 2025년으로 다가온 KCD(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

프로모션에서 후원으로

게임업체들, '게임 BJ'에 대한 고민 커진다

주로 게임 출시 초반에 홍보를 목적으로 적극 투입되고 있는 '프로모션 BJ'에 대해 게임업체들의 고민이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