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조별 분석 : D조

젠지/CFO/100 씨브즈/RNG
2022년 10월 06일 15시 07분 20초

젠지와 CFO, 100 씨브즈 및 RNG가 속한 D조는 다른 조에 비해 상당히 투명한(?) 조다. 아직 경기가 단 한 번도 진행되지 않았음에도 젠지의 압도적인 1위가 보이기 때문이다. 


■ 1번 시드 – 젠지

 


 

서머 시즌 이래 젠지는 완벽 그 자체다. 탑 라이너 도란이 다소 기대에 못 미치는 느낌이기는 하지만 급속하게 성장하고 있고, 쵸비는 상수다. 피넛과 룰러는 쵸비를 넘어서는, 제 2의 전성기라고 불러도 좋을 만한 플레이를 보여주고 있다. 

 

리헨즈의 성장세도 상당하다. 스프링 시즌에서는 다소 합이 맞지 않는 모습이 보이며 쵸비의 실력도 상당 부분 봉인되어 있었지만 현재 모든 선수들이 풀 파워 상태다. 

 

다만 새로운 메타가 적용된 롤드컵이라는 것이 변수다. 기존 메타였다면 젠지의 우승은 거의 기정 사실이었지만 이러한 메타 변화로 인해 약간의 변수가 생긴 느낌이다. 그럼에도 우승에 가장 근접한 팀이라는 사실에는 변화가 없다. 

 

긍정적인 부분

- 단점이라고 부를 만한 부분이 크게 없다. 

- 장점이 너무나 많다. 정말로 많다.

- 거의 모든 선수들이 자신들의 기량 이상을 보여주며 정점을 찍고 있다.     

- 서머 시즌 대격변 패치 이후, 메타의 큰 줄기 내에서 가장 수혜를 보고 있는 팀이다.

 

부정적인 부분

- 12.18 패치 기준으로 일부 달라진 메타에 따른 불확실성? 그 외에는 단점이라고 할 만한 부분이 없다. 

 

■ 2번 시드 – CFO

 


 

근간의 활약으로 인해 PCS 지역이 롤드컵 2번 시드를 획득하기는 했지만 사실 상 이 자리는 PCS 팀에게 맞지 않는 자리다. 21년 PSG가 탑 시드를 획득했음에도 광탈했던 경험이 있는데, 그 당시의 PSG보다 한 체급 정도는 아래라는 평가를 받는 CFO의 입장에서는 매우 힘든 여정이 예상되는 조이기도 하다. 

 

특히 PCS 2번 시드로 플레이 인 스테이지에, 그것도 1번 풀로 참가했던 BYG가 LLL과 DFM조차 넘어서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던 것을 생각하면 기대 자체도 크지 않다. 그렇다고 아주 바닥의 실력을 보여줄 만한 팀은 아니지만 최고 기대치가 북미 상위 팀 정도이며, 일반적인 기대치는 EG 정도다. 실제 롤드컵 파워랭킹에서도 이와 비슷한 순위를 형성하고 있다. 

 

하지만 변수는 있다. CFO가 올 시즌 창단한 팀이고 그만큼 데이터도 부족하다. 여기에 압도적인 실력으로 PCS를 평정한 팀이다 보니 RNG의 무너져 가는 폼을 잘 공략한다면 분명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니다. 

 

긍정적인 부분

- 잘 알려지지 않은 팀이지만 올 시즌 PCS 최고의 팀이었다.

- 조 구성이 젠지를 제외하면 다들 해 볼 만한 상대다. 특히 RNG는 폼이 점점 떨어지는 느낌이다.

 

부정적인 부분

- PCS 리그 실력이 작년 같지 않다. 리그 최고의 팀이라고 하지만 실력은 장담할 수 없다.

- 롤드컵 경험이 있는 선수들이 다수 있기는 하나 첫 출전이라는 점에서 긍정적인 부분 보다는 부정적인 부분이 많다.     

 

■ ​3번 시드 – 100 씨브즈

 


 

100 씨브즈는 아쉽게 결승에서 C9에게 전패, 그것도 엄청나게 빠른 시간에 셧아웃을 당하며 북미 2시드로 롤드컵에 진출했다. 지금까지의 행보도 그렇고 이번 롤드컵에서도 하위권에 머무를 확률이 상당히 높은 팀이다. 

 

여러 파워 랭킹 등에서는 EG와 비슷한, 그리고 CFO보다는 조금 높은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지만 이 정도 차이는 그냥 없는 것과 같다. 오히려 북미 결승전에서 한 세트도 못 따낸 경기력을 생각하면 D조 최하위가 될 가능성도 있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점은 젠지를 제외한 상대 팀들이 비벼 볼 구석이 없을 정도로 큰 격차를 가진 팀들이 아니라 충분히 상황에 따라 승리 가능성이 존재하는 팀이라는 것이다.


긍정적인 부분

- 100 씨브즈 입장에서는 2위 진출 확률이 가장 높은(그렇다고 실제로 높은 것은 아니지만) 조에 편성됐다. 충분히 기대를 가질 만하다.

- 차라리 젠지처럼 모든 팀들을 압살할 능력을 갖춘 1시드 팀이 존재하는 것이 순위 싸움에 보다 유리하다.

 

부정적인 부분

- 젠지 외의 팀들과 해 볼 만하다는 것은 반대로 그 팀들에게 모두 패해도 이상하지 않다는 말이기도 하다. 

- 북미 결승전의 참사 이후 과연 폼 회복이 이루어졌을까.

 

■​ 4번 시드 - RNG  

 


 

플레이 인 스테이지의 생태파괴자, 어나더 레벨이라는 별명이 무색할 정도로 RNG는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물론 그룹 스테이지에 진출하기는 했지만 DRX에게 패했고, 최종전에서도 DFM에게 1세트를 내 줬다. 2세트 역시 패배할 수도 있던 상황이었다.

 

이러한 점이 말해주듯 RNG의 현재 폼은 그리 좋지 않다. 그 외 다른 팀들을 압살하기는 했으나 체급 차가 많이 나는 팀들에게 거둔 이러한 지표는 사실 상 무의미하다. 

 

적어도 RNG라면 압도적인 힘으로 플레이 인 스테이지 1황이 되었어야 했다. 하지만 그렇지 못하다는 것은 그만큼 선수들의 폼이 떨어져 있고 문제점도 많다는 뜻이다. 자칫하면 조 2위 자리도 어려울 수 있는 상황, 그것이 바로 현재의 RNG다. 


긍정적인 부분

- 그래도 클래스는 어디 가지 않는다. 기본은 해 줄 팀이다.  

- 다른 조였다면 2위 자리가 쉽지 않았겠지만 4번 시드 입장에서는 너무나 만만한 조에 편성됐다. 

 

부정적인 부분

- 현재 폼이 너무 좋지 않다. 회복될 만한 기미도 그다지 보이지 않는 것이 문제.

- 브리스의 성장이 너무 더디다. 현재 탑 최고의 챔프인 아트록스를 잘 사용하는 것도 아니다.

- 최근 2년 간, LPL 4번 시드 팀들은 모두 젠지와 같은 조에 편성됐고, 모두 조별 리그에서 탈락했다. RNG는 이들과 다를까?

 

■​ D조 순위 예측

 

D조는 젠지가 최고의 자리에 위치한 가운데 남은 3팀이 경합을 펼치는, 그리고 RNG가 조금 더 유리한 상황에 있는 그런 판세다.

 

RNG가 기대만큼의 실력으로 플레이 인 스테이지를 평정하고 D조 4시드를 획득했다면 젠지와의 동반 8강 진출을 무난하게 예측 했겠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 RNG가 2위를 할 것이라는 보장은 어디에도 없다. 여기에 2년 간 이어져 온 LPL 4시드에 대한 젠지의 저주(?)도 아직 유효하다.

 


DFM에게 조금이나마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것 만으로도 이미 RNG는 예전 모습이 아니다

 

젠지 입장에서는 큰 변수가 없는 한 전승으로 8강에 진출할 가능성이 크다. 그만큼 다른 팀들이 덜 위협적이고, RNG의 체급이나 폼도 예전 같지 않다. 상대 전적에서 젠지가 열세이기는 하나 이는 몇 년 전, 그리고 우지가 있을 때의 RNG였고 지금은 상황이 완전히 다르다. 

 

RNG를 제외한 다른 팀들도 오히려 젠지가 모든 팀에게 골고루 패를 안겨주는 것이 좋다. 2위 진출의 커트라인이 되는 승수가 낮아질수록 많은 팀에게 기회가 생기기 때문이다. 

 

반면 RNG 입장에서는 이것이 전혀 달갑지 않은데, 자신들이 한 경기만 실수해도 2위 진출을 장담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액면가로 보기에는 젠지와 RNG의 무난한 동반 진출이 예상되는 조이지만 현실은 이와 다르게 상당한 난전으로 흘러갈 만한 조가 아닐까 싶다.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의 경우, 이겨야 할 팀이 반드시 이기는 경우가 생각보다 많지 않으며 1라운드에서 전패한 팀이 2라운드에서 연승을 달리는 일도 심심치 않게 일어난다. 

 

현재 RNG의 폼을 감안하면 젠지를 제외한 3개 팀의 치열한 접전 속에 최소 두 팀, 많게는 세 팀이 동률을 이루는 상황이 예상된다. 


■ ​D조 최종 예상

1위 – 젠지 (6승)

2위 – RNG (2승 4패)

2위 – CFO (2승 4패)

2위 – EG (2승 4패)

김은태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22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22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