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상민 클레이튼 재단 이사장, KBW 2022서 키노트 발표

2022년 08월 08일 14시 49분 51초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은 느려도 된다는 면죄부, 블록체인의 대중화 시대에는 통하지 않을 겁니다. 블록체인은 본래 느리다는 편견, 클레이튼이 없애겠습니다. 클레이튼은 메타버스와 게임 분야에서 가장 안정적으로 빠르고, 편리한 개발 환경을 제공합니다.”

 

글로벌 레이어1 블록체인 클레이튼이 메인 스폰서로 참여한 ‘코리아 블록체인 위크 2022(이하 KBW 2022)’가 개막한 가운데, 메인 컨퍼런스 첫째 날인 오늘(8일) 오전 서상민 클레이튼 재단 이사장이 키노트 발표에 나서 이같이 말했다.

 

‘메타버스 세상을 만들어갈 블록체인 기술 혁신’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한 서 이사장은, 메타버스의 긍정적 전망에 대한 내용으로 포문을 열었다. 서 이사장은 메타버스가 향후 높은 접근성과 투명성을 기반으로 많은 사람들의 활동 공간이자 플랫폼으로 기능하고, 블록체인 및 웹3와 상호 결합하여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서 클레이튼의 안정적으로 빠른 속도감이 유저들의 블록체인 경험을 긍정적으로 바꿀 것이라는 자신감도 내비쳤다. 서 이사장은 “클레이튼은 메타버스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대중 블록체인으로 나아갈 준비를 견고하게 하고 있다”며, “타 메인넷들이 실현하지 못한 1초 블록 확정성과, 글로벌 레이어1과 비교실험 시 가장 짧은 지연시간(Latency)을 나타낸 만큼, 향상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개발자들을 위한 편리한 개발 환경도 클레이튼의 장점으로 꼽았다. 이더리움과의 100% 호환성으로 개발 툴 연동이 쉬워졌으며, 클레이튼 플랫폼 상에서 더 많은 개발 기회를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메타버스 블록체인으로 입지를 견고하게 하기 위한 계획도 전했다. 올해 말까지 △메타버스 오픈소스 개발 패키지(Metaverse Open-Source Package) 완성, △새로운 거버넌스 및 보상 시스템 적용, △1만 TPS 달성 등 사용성과 기술력을 더욱 향상시켜 글로벌 메타버스 레이어1이 되기 위한 구체적인 목표를 공개했다.

 

블록체인 기술력 강화를 위해 추진 중인 사업들도 깜짝 발표했다. 클레이튼은 글로벌 최대 브릿지인 웜홀(Wormhole) 지원 체계를 새롭게 구축해 글로벌 체인 사용자 간 편의성을 높인다. 웜홀 브릿지 서비스 론칭 일정은 향후 별도 안내할 예정이다. 또 올해 첫 출범한 세계 최초 Web3 방식 ‘블록체인 리서치 센터’에서 첫 연구 팀을 선정하며 블록체인 연구를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이 팀은 글로벌 분산 캡 이론의 선구자적 역할을 해온 리서처들로, 미국, 싱가포르, 한국 연구진들로 구성돼 있다.

 

서 이사장은 “클레이튼은 이미 블록체인 대중화를 위한 기술적 우위를 선점하고 있는 만큼 고성능을 기반으로 글로벌 레이어1 플랫폼으로서 입지를 굳혀가도록 노력하겠다”며, “현재 블록체인 게임에 집중해 메타버스에 블록체인을 접목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나가고 있고, 기술력 향상에도 더욱 힘써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시아 최대 블록체인 행사인 ‘KBW 2022’는 삼성동에 위치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8일 메인 컨퍼런스 행사를 시작으로 일주일 간 진행된다.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장펑 차오 CEO, 이더리움 공동 설립자 비탈릭 부테린 등 유수의 글로벌 블록체인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국내외 주요 블록체인 관계자 5천여 명이 참석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22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22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