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긋한 시골 정취, '짱구는 못말려! 나와 박사의 여름방학'

~끝나지 않는 7일간의 여행~
2022년 04월 26일 15시 49분 37초

내달 4일 발매하는 닌텐도 스위치 전용 여름방학 체험 어드벤처 게임 '짱구는 못말려! 나와 박사의 여름방학 ~끝나지 않는 7일간의 여행~' 출시에 앞서 게임을 먼저 플레이해볼 수 있었다.

 

일본의 게임 제작사 네오스가 대원미디어와 협력하여 선보인 짱구는 못말려! 나와 박사의 여름방학 ~끝나지 않는 7일간의 여행~은 일상과 비일상이 뒤섞인 향수를 자극하는 마을을 무대로 짱구는 못말려! 속 캐릭터들이 등장, 그들이 경험하게 되는 한여름의 이야기를 그린 어드벤처 게임이다. 특이사항은 게임 내의 그래픽 디자인을 한국 방영판 짱구는 못말려! 설정에 맞게 한국어판 로컬라이즈를 했다는 점, 짱구는 못말려! TV 애니메이션판과 동일한 성우를 기용해 애니메이션의 친숙함을 고스란히 게임으로 재현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짱구의 팬인 저연령층부터 어드벤처 게임 나의 여름방학 시리즈를 플레이한 성인들까지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다는 것이 게임의 특징이며 패키지 예약 판매 특전으론 짱구가 디자인 된 아크릴 키 홀더가 제공될 예정이다. 이번 프리뷰는 리뷰 권고 방침에 따라 게임의 극초반부인 1일차부터 3일차까지의 내용을 다룬다.

 

 

 

■ 현지화 작업으로 친숙한 짱구

 

2000년대 초반이나 그 전후를 기준으로는 일본 애니메이션을 수입하면서도 일본의 색채를 최대한 벗기고 국내 로컬라이즈를 신경썼던 모습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 예를 들어 한국에서 로봇수사대 K캅스로 방영된 작품은 일본에서 용자경찰 제이데커라는 이름으로 방영되었다. 그외에도 등장인물들의 이름이 일본 이름에서 한국 이름으로 바뀌고 오사카가 부산으로 현지화된 아즈망가대왕과 같은 사례가 있다. 그러나 이제는 세월이 흘러 일본 애니메이션에서 실존하는 지명과 장소가 등장하더라도 원래의 이름을 그대로 가져오는 등 원작 중시 풍조로 변화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짱구는 못말려! 시리즈는 그런 현지화 작품들 중에서도 정착이 잘 된 사례 중 하나로 꼽힌다. 물론 원작의 분위기와 현지화 규칙이 정말 어우러지기 어려운 경우도 있어 어색한 부분들은 있지만 생각보다 국내 시청자들에게도 현지화 버전이 익숙해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진 부분이다. 이런 현지화 작업은 신작 짱구는 못말려! 나와 박사의 여름방학 ~끝나지 않는 7일간의 여행~에서도 고스란히 유지된다. 짱구의 어머니 봉미선의 고향이 전라도인 것처럼 짱구 가족은 여름방학을 맞아 광주역으로 향하고, 거기서 봉미선의 소꿉친구인 백요요의 집에 머무르게 된다.

 

서두에서의 언급처럼 게임 내에서 배경 등으로 보이는 간판이나 표지판의 언어들이 전부 한국어 로컬라이즈 버전으로 대체되어 있다. 이런 면에 있어 호불호가 갈릴 수는 있겠지만 꽤 철저하게 로컬라이즈를 진행해 정식 한국어판 발매를 하는 게임들 중에서도 배경을 그대로 두는 경우가 많은 사례와 다르게 신경을 썼다는 점을 알 수 있다.

 


 

 

 

■ 7일간의 여행……중 3일

 

먼저 이야기했던 것처럼 이번 프리뷰에선 3일차까지의 내용을 주로 다루게 될 것이다. 이미 일본에서는 작년에 출시된 게임이긴 하나 정식 발매 이전 스포일러가 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내용이 제한되었다. 1일차부터 3일차까지는 다른 짓을 하면서 플레이하더라도 상당히 짧은 1시간 내외로 마무리할 수 있다. 3일차로 제한된 이유는 아무래도 본격적으로 3일차 저녁부터 이 게임의 핵심 사건이 발생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3일차 저녁 이전까지는 정말 짱구가 광주의 시골로 놀러와 느긋하게 마을을 돌아다닌다는 느낌을 준다.

 

메인 에피소드들은 날짜가 넘어가면서 자연스럽게 진행된다는 느낌이다. 딱히 서둘러서 진행해야 하는 일도 거의 없고, 조금 제한적이지만 마을 내부를 자유롭게 돌아다니며 채소를 채집하거나 곤충을 잡고, 물고기를 낚는 등 시골의 여유로운 삶을 컨텐츠로 만들었다. 이런 채집물들은 마을에 있는 각 상점의 게시판에서 납품하는 것으로 용돈을 벌 수도 있다. 게시판 의뢰를 달성하면서 일정 횟수의 스탬프를 받을 때마다 추가 보상을 습득할 수 있으며 반드시 달성할 필요까지는 없지만 일종의 부가 목표들을 제공하고 있기도 하다.

 

마을에서 할 수 있는 활동이나 이동은 짱구의 체력이 모두 소모되지 않는다면 자유다. 도중에 체력을 전부 소진하면 짱구가 쓰러지고 요요네 집으로 돌아간 상태에서 깨어나며, 게임을 플레이하는 동안에는 아침부터 저녁, 밤까지의 시간이 설정에 따라 서서히 흐른다. 이런 활동들 외에도 게임은 매일 반복되는 가족들의 식사, 아빠와의 목욕, 아침의 체조 등을 보여주면서 평화로운 일상들을 연출한다.

 


 


곤충 채집

 

■ 평온한 시골의 정취

 

3일차까지를 기준으론 아직 짱구는 못말려! 시리즈에 등장하는 주요 등장인물들 중 짱구를 제외한 그들만의 개성이 크게 부각되는 편은 아니었지만 평온한 시골이 자아내는 정취는 훌륭하게 담아냈다고 평할 수 있겠다. 플레이어가 마치 짱구는 못말려! IP의 세계 속으로 들어간 것 같은 아트워크와 배경, 시간대에 따라 달라지는 색채 등은 평화로운 시골 마을의 모습을 보다 특별하게 만들어주며 특정 장소나 상황을 제외하면 자연의 소리들로 배경음을 채워넣어 플레이어가 마치 실제 시골에 놀러온 것 같은 현장감을 제공한다.

 

스토리 에피소드를 제외하면 플레이어가 직접 해야만 하는 목표가 적은 편인지라 느긋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부분은 강점이다. 다만 3일차까지 보여지는 생물도감의 전체 숫자나 목표들이 조금 적어보이는 것도 사실이라 이후의 컨텐츠 분량에 대한 고민이 있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래도 떡잎마을 방범대 일원들과 판박이 수준인 시골의 친구들이나 짱구는 못말려! 세계를 게임으로 옮겨놓은 것 같은 구현도는 호평할만한 부분이다. 느긋한 템포로 평화로운 분위기가 주입된 게임을 즐기고 싶다면 어울리는 신작이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22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22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