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윤석열 게임 질병코드 부여 언급에 분노

윤석열, '게임은 질병 아니다'
2022년 01월 03일 09시 31분 55초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인터뷰가 논란이 되고 있다. 게임 이용자들과 상이한 입장을 내놓은 인터뷰가 심지어 '후보패싱'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특히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은 "선대위 관계자를 일벌백계해야한다"며 분노했다.

 

지난 1일 공개 된 게임전문지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윤 후보는 게임산업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그 동안 게임산업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이나 관심을 보인 적이 없었기 때문에 처음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인터뷰였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사진=윤석열 페이스북)

 

윤 후보는 해당 인터뷰에서 게임산업 전반에 대해 "전체 문화산업 중 가장 창의적이고 혁신적으로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최근 많은 기업이 세계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어 더욱 뿌듯하다"며 "게임산업 및 미래 신기술 분야에 대한 소통 창구를 활짝 열어놓고 특히 청년세대의 목소리를 경청하면서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답했다.

 

다만 P2E 게임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윤 후보는 "국민 여론에서 사행성 논란이 있다면 건전한 놀이문화가 되기도 어려울 것으로 본다"며 "국민 대다수가 이해한다면 P2E에 대해 전향적인 입장에서 최소한의 고려를 해 볼 수는 있겠지만, 환전성이 가능한 게임에 대해서는 상당한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확률형 아이템 이슈에 대해서는 기업의 편을 드는 모양새를 취했다. 윤 후보는 "사행성 논란이 나올 정도로 게임이 만들어지거나 운영되지 않도록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다만 수익성 추구는 기업의 입장에서는 당연하다는 점에서, 기업으로서 수용하기 어려운 영업비밀 공개 의무화 등의 강력한 규제도 무조건 능사가 아니다. 대다수 게임업체의 혁신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답했다.

 

한편,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화 문제에 대한 질문에는 다소 두루뭉술한 답변을 내놓았다. 윤 후보는 "게임을 포함한 모든 문화콘텐츠들은 상품이기도 하지만 사용자들의 정신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진흥과 규제를 적절하게 다루는 것이 필요하다"며 "규제는 최소화되는 방향으로 방법을 찾아가되 만일 게임질병에 관한 개념이 사회 보편적으로 마련된다면 게임이용 장애에 대한 예방 교육, 적절한 홍보 등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 인터뷰를 본 게임 이용자들은 "확률형 아이템에 대해서는 '제재 안 한다'는 것이고, 게임중독에 대해서는 '질병이 맞고, 예방 치료 프로그램을 준비하겠다'라는 것"이라며 반발하기 시작했다. 심지어 이 인터뷰가 윤 후보에게 보고도 없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더욱 논란이 일기 시작했다.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은 개인 SNS를 통해 "윤 후보 이름으로 나간 게임 정책 인터뷰는 윤 후보에게 보고도 없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후보 동의도 받지 않은 인터뷰 답변이 후보 이름으로 나가고 있는 것"이라며 "게임은 2030 세대에게 지대한 영향력을 끼치는 이슈이다. 이런 큰 문제를 당내 게임 전문 의원과 협의도 하지 않고 심지어 후보 본인도 모른 채 후보 이름으로 내는 현재 선대위는 심각하다. 선대위 관계자를 문책해야한다."고 말했다.

 

참고로 하 의원은 해당 인터뷰에 대해 "게이머의 정서와 크게 동떨어진 윤석열 선대위의 인식에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며 "게임 정책만큼은 선대위가 저희 의원실과 함께 의논해 발표했다면 좋았을텐데 그러지 못해 매우 안타깝다"고 평한 바 있다.

 


(화면캡처=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페이지)

 

게임을 이용하는 젊은 유권자와는 다소 상이한 시각의 답변과 '후보패싱', 즉 대리 인터뷰라는 논란이 더해지면서 커지자 윤 후보측은 부랴부랴 다시 입장을 내놓았다.

 

이양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게임 잡지사에서 서면 인터뷰 요청이 왔는데 후보가 정책본부로 넘겼고 정책본부에서 잡지사에 바로 보냈다”며 “후보가 그걸 모르는 사이에 후보 뜻과 다르게 나간 게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서면인터뷰를 후보가 다 확인하지 못하는데 게이트키핑이 안 됐다”며 “후보를 패싱한 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또 윤 후보는 개인 SNS를 통해 "게임은 질병이 아니다"라며 "요즘 세대는 게임을 즐기는 것이 가장 대중적인 취미생활이 되었다. 산업적인 측면에서도 효자산업으로 정부가 적극 지원해야 하는 분야다"고 말했다.

 

이어 인터뷰의 내용과는 다소 다른 입장을 전했다. 윤 후보는 "정부간섭은 최소화하면서 확률형 아이템의 불투명성과 같이 많은 사람이 공감하는 불합리한 문제에 대해서는, 확률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방향으로 게이머들의 의견을 존중하도록 하겠다"며 "게임은 결코 질병이 아니다. 지나친 사행성이 우려되는 부분 이외에는 게임에 대한 구시대적인 규제는 신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화면캡처=윤석열 페이스북)

 

그러나 게임 이용자들은 부정적 시각이 여전한 상태다. 한 이용자는 "논란이 커지니 개인 SNS에 글을 올리긴 했지만, 이 마저도 윤 후보의 생각인지 의구심이 든다"며 "'전문가들에게 맡기겠다'는 말이 '본인은 노력하지 않겠다'는 것처럼 들리고 있다. 이번 인터뷰도 그래서 더욱 논란이 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에서 미디어/ICT위원회 디지털컨텐츠 단장으로 일하고 있는 김정태 동양대학교 게임학부 교수는 "게임인을 너무 만만히 대하는 윤 후보 측의 민낯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며 "이번 포스팅에서도 '게임중독'이라는 단어를 버젓이 쓴 것은 게임생태계에 관심이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게임산업이 유망하다고 하고 싶은 모양인데, 결국 '연봉인상'을 이끌었다는 최악의 사례를 언급했다"며 "​캠프 내에 수년 간 '게임은 중독물질이고, 마약'이라고 끝없이 법안 발의하던 분들은 어떻게 하실 건가"라고 꼬집었다. 참고로 지난해 게임업계의 대기업 중심으로 불었던 연봉인상 열풍은 다른 IT 기업과 비슷한 수준으로 인상한 셈이었고, 중소게임사들에게는 결과적으로 '독이 됐다'는 평가가 대부분이다.

김은태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21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21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