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황희 장관, 게임사들과 직접 만나 소통

2021년 03월 22일 17시 22분 21초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황희 장관은 3월 22일(월) 오후 4시, 한국게임산업협회(서울시 강남구 역삼로)에서 게임사*, 한국게임산업협회 관계자들과의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간담회는 게임산업 발전에 대한 정부 차원의 관심을 표명하는 한편, 업계 요청 사항 등 게임 시장의 확대 방안에 대한 현장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근 게임산업은 고성장을 거듭하며 우리 경제 핵심산업으로 올라서고 있다. 특히 작년 한 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전반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게임산업은 비대면·온라인 제공·유통이라는 특성을 바탕으로 성장했다.

 

문체부도 국내 게임산업의 지속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 신기술 기반, 신시장 창출형 게임 제작 지원, ▲ 경쟁력 있는 신규 게임기업 발굴을 위한 게임기업 육성 사업 등을 신설·추진하고 있다. 또한 게임산업·문화 진흥을 위해 다양한 진흥시책을 포함한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전부개정안이 국회에 발의되어 논의되고 있다.

 

황희 장관은 “우리나라 경제가 비대면·디지털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게임산업이 새로운 먹거리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게임이 경제적 측면에서 성장할 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보편적 여가문화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고 있는데, 이러한 현상을 지속시키기 위해서는 건전한 게임문화를 구축하고 게임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높이는 것이 필요하다. 그중 하나의 방안으로 가족 단위로 즐길 수 있는 ‘게임테마파크’를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확률형 아이템과 관련해서 “자율규제에 대한 이용자들의 신뢰가 하락하고 있는데, 이러한 부정적 인식이 국내 게임산업 전반으로 확산될까 우려스럽다. 지금이라도 확률형 아이템 정보공개 법정화를 통해 이용자의 불신을 해소하고 게임 자체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식으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게임법 개정과 관련해서도 게임업계, 이용자가 제기하는 다양한 의견들을 수렴하여 완성도 높은 법안 마련을 위해 정부도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전달했다.

 

한편, 황 장관은 확률형 아이템 문제 외에도 그간 있었던 게임 산업 관련 부정적 이슈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중국 판호 문제와 관련해서는 동향을 챙기고 있다며 문화분야 네트워크 및 외교적 채널 등을 활용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또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등재와 관련해서는 우려스럽다며 보건의료적 입장 뿐만 아니라 게임산업 측면까지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이 외에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해 현장과 상시 소통해 노동자와 사업자가 상생할 수 있는 방안 등을 고민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게임샷 게시판 에디터 사진 업로드 업데이트

창간 20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