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력적인 스토리가 일품, 정령의 기사단(닌텐도 스위치)

뛰어난 이식에 만족
2020년 05월 22일 00시 01분 56초

지난 30일 닌텐도 스위치로 발매된 국산 인디게임 수작 ‘정령의 기사단’은 각각 2018년과 지난해 모바일 및 PC 스팀 플랫폼으로 선보인 동명의 작품의 이식작으로 매력적인 스토리와 흥미진진한 전투 시스템을 내세워 국내외 게이머들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본 작품 역시 전작과 동일하게 인앱 결제가 없는 풀 프라이스 형식으로 출시됐고 스위치에 최적화된 조작 및 쾌적한 게임환경을 제공하는 만족스러운 이식 퀄리티가 특징이다.

 

 

 

 

 

■ 턴제 RPG + 퍼즐이 결합된 매력적인 게임성

 

본 작품은 스토리 중심의 RPG로 작중 배경인 바델 왕국을 무대로 주인공 용사 ‘카이’가 그의 동료들과 함께 마왕을 봉인하러 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이는 어찌 보면 수십여 년 전부터 다수의 미디어믹스에서 접해왔던 다소 진부한 클리셰라 여겨질 수 있으나 주인공 카이와 히로인 여사제 엘리스를 비롯한 다수의 등장인물들, 그리고 그들을 둘러싼 스토리 요소는 전혀 진부하지 않았고 상당히 매력적인 소재였으며 이를 포함한 전체적인 스토리 라인 자체가 상당히 치밀하고 짜임새 있게 잘 만들어져 게임의 몰입도가 뛰어났다.

 

또 파스텔톤으로 그려낸 동화풍의 따스한 색감이 가득한 2D 그래픽, 그리고 SD로 구현된 캐릭터의 디자인도 상당히 귀여워 마음에 들었고 플레이 타임 역시 만족스럽다. 필자의 플레이 기준 프롤로그부터 엔딩까지 7~8시간이 소요됐고 앞서 언급한 뛰어난 스토리, 그리고 후술할 신선한 전투 덕분에 플레이 내내 지겨울 틈이 없었다.

 

  

 

  

 

턴제와 파이프를 연결하는 퍼즐을 결합한 본작의 전투 시스템은 타 게임에서 느껴보지 못했던 색다른 재미를 느껴볼 수 있어 좋았다.

 

플레이어는 ‘에너지 길’이라 일컫는 파이프를 연결해 적을 공격할 수 있다. 이 파이프 퍼즐에는 보석이 위치하는데 이 보석을 연결한 수에 따라 자동으로 공격이 이뤄지며 이에 비례해 BP가 감소하는 방식. 아울러 BP의 게이지에 따라 공격 기회가 달라지며 이를 이용해 한 번에 많은 보석을 모아 강한 공격을 할지 아니면 짧고 빠른 공격을 여러 번 할지 플레이어의 선택에 따른 전략적인 재미 또한 제공한다.

 

또 파이프, 보석의 조합에 따라 회복 및 공격 스킬 등 고유 기술을 사용할 수 있는 점, 그리고 매번 진행 시마다 랜덤으로 바뀌는 석판과 보석은 게임의 재미를 극대화시키며 실제 게임 플레이는 본 내용보다 훨씬 더 단순하며 직관적인 구성으로 설계됐다.

 

전투에서는 다른 소요 다 필요 없고 오로지 BP 관리, 그리고 보석에 따른 사용 가능한 스킬, 오로지 이 두 가지만 신경 쓰면 엔딩을 볼 정도로 쉽고 간단해 전반적인 게임 난이도, 그리고 진입 장벽이 매우 낮아 남녀노소 누구나 편한 마음으로 부담 없이 즐기기 안성맞춤이다.

 

 

 

 

 

■ 전략적 전투의 재미와 뛰어난 스토리가 일품

 

더불어 RPG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성장 요소 역시 잘 만들어졌다. 플레이어의 레벨과 게임 진행도에 따라 스킬이 해금되고 상점에서 물약이나 무기 등의 필요한 아이템들을 구매하고 강화할 수도 있다.

 

캐릭터 레벨링과 육성은 상당히 쉬운 편. 게임의 초반부터 중반부까지는 레벨업이 상당히 쉽고 빠른 편. 덧붙여 각 스테이지 난이도 밸런스도 매우 적절해 극 후반부 몇몇 구간을 제외한다면 굳이 지난 스테이지를 반복적으로 플레이해 억지로 고 레벨을 만들 필요성이 없었고 캐릭터의 능력치를 수동으로 분배하는 등의 귀찮고 번거로운 작업 또한 없어 진행이 편했다.

 

또 스위치 이식 퀄리티도 상당히 마음에 들었다. 아날로그 스틱과 버튼을 이용한 플레이는 모바일의 터치 디스플레이, 그리고 PC의 키보드 마우스 조합보다 한층 직관적인 플레이를 가능케 했고 컨트롤러에서 느껴지는 손맛 역시 일품. 프레임 드랍이나 프리징 현상 등의 게임 품질 저하 요소 역시 없어 플레이의 만족감이 상당했다.

 

이처럼 정령의 기사단은 매력적인 스토리와 흥미로운 전투 시스템, 그리고 다수의 성장 요소 등으로 무장해 플레이어를 매료시킨다. 다만 인디 게임의 한계인지 초반부터 후반까지 복사-붙여 넣기 형태로 반복되는 몬스터의 외형, 그리고 전투 BGM은 조금 아쉽다. 본 게임은 국내 E샵 기준 불과 1만 원이라는 매우 저렴한 가격에 판매 중이니 RPG와 퍼즐 게임을 즐겨한다면 한 번쯤 즐겨보자.

 

 

 

 

김자운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20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20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