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 좋아진 카트라이더? '카트라이더:드리프트' 1차 CBT

7개 맵 제공
2019년 12월 10일 00시 05분 06초

지난 6일부터 시작해 9일 오전까지 첫 번째 글로벌 비공개 시범 테스트를 진행한 넥슨의 자체개발 신작 '카트라이더:드리프트'는 PC 플랫폼과 XBOX 플랫폼에서 즐길 수 있는 멀티플랫폼 신작이다. 사전 테스터 모집에서 선발된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일부 국가를 제외한 아시아, 북미 및 유럽 등 전역에서 준비된 이번 CBT 기사에서는 PC 플랫폼을 기준으로 진행한다. CBT 기준으로 설치에 필요한 용량은 13.4GB 정도로 크지 않은 편이다.

 

카트라이더:드리프트의 기반이 되는 '카트라이더' IP는 15년 이상 이어지고 있는 넥슨 장수 IP들 중 하나인 대표적인 IP이며 이번 글로벌 비공개 테스트를 진행한 카트라이더:드리프트 역시 원작이라 할 수 있는 카트라이더와 굉장히 비슷한 방식의 시스템을 살짝 다듬어 그대로 차용한 후 비주얼 등을 향상시킨 버전이다. 아직 테스트 기간이므로 일부 문제가 보이기는 했지만 전체적으로 카트라이더의 감성을 따르고 있다.

 

한편 카트라이더:드리프트는 글로벌 멀티 플랫폼 프로젝트의 산물로 언리얼 엔진4를 기반으로 PC와 Xbox 사이의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하며 어떤 기기에서든 동일한 환경으로 플레이 가능하도록 개발했으며, 4K UHD 고해상도 그래픽 및 HDR 기술을 탑재한 캐주얼 레이싱게임이다.

 

 

 

 

 

■ 아이템전과 스피드전

 

이번 테스트를 통해 플레이어는 카트 레이싱 장르의 전통이라고 할 수 있는 2개의 모드, 아이템전 및 스피드전을 자동 매치나 커스텀 매치로 즐길 수 있었다. 또한 이번 신작 카트라이더:드리프트에서는 이런 멀티 플레이 컨텐츠만이 아니라 자신이 트랙을 달리며 최고 주행 기록을 경신하는 일종의 타임어택 모드를 싱글 플레이 컨텐츠로 즐길 수 있도록 마련했다.

 

먼저 멀티 플레이 컨텐츠부터 소개하자면 시스템적인 면에서 기존의 카트라이더와 상당히 비슷하다는 말 이외에 무엇이 필요할까 싶은 기분도 들 정도로 친숙하고 단순한 UI를 도입했다. 조금 특이한 부분은 아직 비공개 테스트 도중이라 그런지 모르겠지만 주행 도중에 채팅을 사용할 수 없는 것뿐만 아니라 로비에서도 채팅 기능을 찾아볼 수가 없었다. 이로 인해 플레이어들끼리 서로의 부모님 안부를 찾는 광경은 보지 않을 수 있겠지만 다른 플레이어와의 의사소통도 조금 답답하게 됐다.

 


 


 


 

 

 

아이템전이나 스피드전은 모든 플레이어가 팀을 형성하지 않고 개인 승부를 펼치는 개인전부터 2인 듀오로 팀을 맺어 4개의 팀이 경쟁하는 2인 팀전, 2개의 팀으로 나뉜 8명의 플레이어가 겨루는 4인 팀전으로 나뉜다. 룰은 기존 카트라이더와 동일하다. 아이템전은 일정 구간마다 나타나는 아이템 박스를 지나치면서 획득한 이롭거나 해로운 효과의 각종 아이템을 적절하게 사용해 짜릿한 역전 승부를 낼 가능성도 있는 모드이며 스피드전은 드리프트를 능숙하게 활용해 빨리 부스터를 획득하고 다른 플레이어보다 빠르게 결승선을 지나는 모드로 아이템전에 비해 실력이 관여하는 바가 훨씬 큰 모드다.

 

싱글 플레이 컨텐츠에서는 플레이어가 스피드전과 동일하지만 다른 플레이어라는 경쟁자가 없는 상황에서 주행 능력을 시험하는 것이 가능하다. 테스트 빌드를 기준으로 멀티 플레이에서 접근할 수 있는 7개의 맵 중 원하는 곳을 선택해 완주 시간을 기록하는 타임어택 형식으로 진행된다. 물론 경쟁자도 아이템도 없으므로 도중에 카운트다운이 발생하거나 그로 인한 리타이어 시스템이 발생하지 않는다.

 


 

 

 

■ 조금 더 좋은 비주얼의 카트라이더

 

카트라이더:드리프트는 게임의 전체적인 그래픽이 향상되면서 카트나 캐릭터들에도 변화가 있었다. 기본적인 비주얼에는 변함이 없지만 보다 깔끔하며 고품질인 텍스쳐를 확인할 수 있다. 게임을 진행하는 7개의 맵들은 기존 카트라이더에서 볼 수 있는 맵 기믹들을 그대로 계승하고 있는 것들이 많아 주행 도중 익숙한 곳을 새롭게 즐긴다는 느낌을 받았다. 비공개 테스트에서 확인할 수 있었던 맵은 아이스 투명동굴, 아이스 하프파이프, 공동묘지 유령습격, 빌리지 시계탑, 빌리지 운하, 포레스트 통나무, 포레스트 골짜기까지 7종이다.

 

비공개 테스트에서 제공된 캐릭터는 다오, 배찌, 브로디까지 3종이며 각각의 캐릭터들이 라이더 의상이라 부르는 기본 스킨과 다른 스킨 하나를 추가로 가지고 있었다. 중요한 선택지인 차량이나 차량의 파츠는 등급이 나뉘어 있으며 미묘하게 서로 능력치가 다르다. 변경 가능한 파츠는 휠과 부스터의 색상이라 친숙한 디자인의 카트들도 색다른 느낌으로 모는 것이 가능했다.

 

조금 더 좋은 비주얼의 카트라이더라는 느낌을 받았지만 이번이 첫 번째 비공개 테스트이기도 해서 빌드가 안정되지 않았는지, 게임을 즐기던 도중 물리엔진 버그가 심심찮게 발생했다. 가령, 뒤에서 살짝 들이받혔는데 하늘 높이 튀어올라 천천히 떨어진다거나, 같은 곳을 통과하려던 플레이어들이 서로 접촉사고를 내자 온갖 잡동사니들을 굴려서 붙이는 모 쇠똥구리 왕자 게임 속 한 장면을 연출하는 등의 버그들이 있었다. 그래도 카트라이더 특유의 감성이나 캐주얼함은 살아있었으므로 카트라이더를 즐기던 사람이라면 무난히 게임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9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9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