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2019년 1분기 사상 최대 매출 달성

2019년 05월 10일 15시 29분 38초

글로벌 게임업체 넥슨(NEXON Co., Ltd. 대표이사 Owen Mahoney 오웬 마호니) (3659. 도쿄증권거래소 1부)은 10일 자사의 2019년 1분기 연결 실적을 발표했다.

 

넥슨은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등 주요 스테디셀러 게임들의 지속적인 흥행과 ‘FIFA 온라인4’의 성공적 서비스 이관 등에 힘입어 분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특히, ‘메이플스토리’는 다양한 콘텐츠 업데이트와 효율적인 서비스 운영으로 한국 지역에서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리 수 성장을 기록했으며, ‘던전앤파이터’ 역시 중국 지역의 장기 서비스 운영 역량을 기반으로 기대치를 상회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넥슨의 또 다른 인기 IP(지식재산권)들의 선전도 두드러졌다. 전 세계 3억 8,000만 명의 유저를 보유하며 15년간 서비스 중인 ‘카트라이더’는 올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3배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2001년 출시한 ‘크레이지아케이드 BnB’의 모바일 버전인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 역시 지난 3월 서비스 론칭 후 약 한 달 만에 글로벌 1,000만 다운로드를 달성하며 명성을 입증했다.

 

넥슨(일본법인) 오웬 마호니 대표이사는 이번 실적에 대해 “핵심 타이틀의 탁월한 성과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전역에 걸쳐 고르게 성장했다”며 “넥슨은 매년 장기 흥행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주요 IP들과 다양한 장르의 신작들을 통해 견조한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시 예정작

2019년 1분기 실적 요약

 

-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전망치 상회

- 매출 전년 동기 대비 3% 증가한 931억엔 기록, 분기 사상 최대치 달성

- 1분기 호실적은 중국 ‘던전앤파이터’의 당사 전망치 이상의 견조한 성과 및 ‘메이플스토리’, ‘FIFA 온라인4’ 그리고 모바일 게임 ‘린: 더 라이트브링어’의 성공적 서비스에 기인

-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한 526억엔 기록

- 당기순이익은 환차익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한 534억엔 기록

 

2019년 2분기 실적 전망

 

- 예상 매출은 521억 엔~567억 엔 범위 내,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분기 기준 환율로 9% 증가에서 19%증가하는 수치

- 예상 영업이익은 126~163억 엔 범위 내

- 예상 순이익은 146억 엔~178억 엔 범위 내​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9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9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