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C, 한국팀 전승으로 2라운드 진출

LoC 2019 예선전에서 전승
2019년 01월 26일 15시 48분 30초

태국 방콕 센트럴 플라자 랏프라오에서 개최된 레노버 ‘리전 오브 챔피언스 2019’에서 한국대표팀이 메인스테이지에서 진행된 예선전에서 전승을 거두며 조1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예선전에 앞서 진행된 조추첨식에서 한국 대표팀은 필리핀(ARK ANGEL), 대만(Daimond), 태국A팀(MEGA ESPORTS), 태국B팀(UNDER DOG), 인도(White Shadow)와 함께 그룹 B에 배정됐다. 상대적으로 전력이 약하다고 평가받는 그룹 A(베트남,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홍콩, 일본)와 달리 강력한 우승후보로 점쳐지는 한국, 대만, 태국이 그룹B에 한꺼번에 배정되며 일찌감치 죽음의조가 형성됐다.

 

모든 팀과 단판승으로 승부를 겨루는 풀리그 방식의 그룹 예선은 부대행사를 포함해 약 7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게이머로서의 실력도 필요하지만 연속적으로 경기가 진행되는 만큼 체력과 집중력이 관건이었으며, 이러한 부분에서 다소 우려가 있었으나 한국 대표팀의 경기력은 장기전에서도 빛을 발했다. 특히 태국 MEGA ESPORTS 팀과의 경기는 한국 대표팀도 긴장하게 만들 정도로 치열한 경기였으나 중반부 이어진 교전에서 순간의 기회를 놓치지 않은 한국 대표팀이 그대로 상대 본진까지 밀고 들어가며 승리를 얻었다.

 


 

1일차 경기에서 전승으로 그룹 B 1위를 한 한국 대표팀은 26일 2일차 경기에서 그룹 A에서 강력한 모습을 보여준 베트남, 말레이시아 대표팀과 그룹 B 2위를 한 대만 대표팀과 승부를 벌이게 된다.

 

한국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김영민 코치는 "첫 일정이라 다양한 문제로 대회가 예정대로 진행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어 기쁘다. MEGA ESPORTS 팀과의 경기에서 상대방의 기량에 놀라기도 했지만 전승 우승으로 1위를 해 팀원들 역시 좋은 분위기를 유지하고 있다"며, "내일 이어지는 경기에서도 한국 대표팀에 걸맞는 최선의 플레이를 펼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방콕에서 개최되고 있는 리전 오브 챔피언스의 결승 토너먼트에 진출한 상위 팀들은 개최 사상 역대 최대 규모인 총 35,000달러(한화 약 4천만 원)의 상금을 놓고 경쟁을 벌인다. 최종 우승팀에게는 총 상금 700만 원이 제공되며 부상으로 500만 원 상당의 리전 Y530이 팀원에게 1대씩 주어진다. 2위와 3위팀에게도 각 상금 300만 원과 200만 원이 수여된다.​ 

 

 

김성태 / mediatec@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8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8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