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의미의 각성, 검은사막 모바일

검은사막 모바일 각성 업데이트 프리뷰
2018년 11월 29일 16시 14분 12초

펄어비스(대표 정경인)의 모바일 MMORPG ‘검은사막 모바일’이 신규 시스템 ‘각성’등 새로운 재미를 제공하고, 이용자의 편의를 위한 새로운 시스템을 12월5일 추가한다.

 

검은사막 모바일의 새로운 시스템인 ‘각성’은 클래스 및 장비 성장이 풍부하게 진화되는 콘텐츠로 단순한 클래스의 각성이 아닌, 모든 것이 각성된다는 진정한 의미의 각성이다. 무기, 전투 스타일, 기타 장착품이 모두 각성되는 일종의 전직 개념이다.

 


 

■ 새롭게 선보이는 각성 클래스의 주무기와 특성




버서커는 대검을 주무기로 하며 묵직하지만 한방한방이 강한 호쾌한 클래스로 변한다. 기존 정직한 공격을 선보이던 워리어에서 무자비한 전사로 각성했다. 가장 서양 판타지에 어울리는 클래스다.

 

각성 전 레인저로 활을 주무기로 했던 윈드워커는 정령검을 들게 된다. 자연의 힘을 빌린 단검 두 개를 들고 싸우며 기존보다 빠르고 연속적인 공격을 한다. 엘프 종족의 특성을 살린 클래스로 바람의 힘을 받아들여 날렵한 움직임을 보인다.

 

근접 마법사 느낌이었던 위치는 원거리 마법 스킬이 주를 이루는 아크메이지로 재탄생한다. 화려한 원거리 마법 공격을 기본으로, 번개 소환수 테트와 함께 싸운다. 소환수 테트는 스킬 사용시 소환된다.

 

검과 방패를 쥐었던 발키리가 각성된 클래스인 랜서는 큰 창을 가지고 싸운다. 무거운 창을 주무기로 하지만 기동력은 여전하며, 창으로 펼치는 유려한 연계 기술이 특징이다. 스킬 하나하나가 강력하여 묵직한 타격감을 느낄 수 있다.

 

디스트로이어는 검은사막 모바일에서 가장 호쾌한 전투를 펼치는 클래스다. 주무기는 철장갑포로 전방위 폭파 공격 등 파워풀한 전투 스타일을 갖고 있다. 기존 자이언트가 조금 둔중한 느낌이라면 각성 후에는 큰 덩치로 더 빠르게 움직이며 날아다니기도 한다.

 

무극은 넓은 범위 공격이 특징인 클래스다. 거대한 무신도를 들고 주변의 적 전체를 공격하며 각 상황에 맞는 다양한 스킬을 연계할 수 있다. 동양의 장수 느낌을 물씬 풍기는 콘셉으로 디자인됐다.

 

리퍼는 기존 소서러의 각성 클래스로 사신낫을 들며 이동하며 공격하는 것이 특징이다. 거대한 낫을 들고 필드에서나 PVP(이용자 간 전투)시 전장을 휘젓는 전투 스타일로, 예측하기 어려운 변칙적인 스킬이 많다.

 

다크니스는 환영검인 베디안트를 사용한다. 상황에 따라 다양한 근접 공격을 펼치며 광역 원거리 마법 또한 보유한 클래스다. 전장에 뛰어들었다가 빠르게 빠질 수 있으며, 기존 다크나이트 때와 같이 태도를 가지고 있기에 시원시원한 베기 스킬을 갖고 있다.

 

천랑은 하늘봉을 주무기로 무시무시한 속도의 연속 타격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적에게 순식간에 다가가는 기술과 빠른 회피 스킬을 갖고 있어 속도전에 능하다. 특히, 한국의 사방신을 모티브로 기획되어 속성에 따른 화려한 스킬을 구사할 수 있다. 각성 후에도 기존과 동일하게 흑랑과 함께 싸운다.

 


▲각성 클래스 이미지, 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버서커, 디스트로이어, 아크메이지, 윈드워커​

 

■ 각성과는 다른 방향으로 강해지는 계승은?

 

익숙한 무기를 그대로 사용하여 한층 더 강해질 수 있는 ‘계승’은 기존 클래스의 고유한 무기를 선호하는 유저들을 위한 시스템이다. 각성과 동급의 클래스로 새롭게 만날 수 있으며 계승 클래스 또한 다른 명칭을 가지게 될 것이다. 가령 워리어의 계승 클래스는 ‘글레디에이터’다.

 

앞서 8월에 공개한 개발자의 편지에서 펄어비스 개발진은 ‘계승’을 순차적으로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한편, 펄어비스는 이번 ‘각성’ 시스템 업데이트를 시작으로 영지의 확장 ‘월드 경영’ 시스템, 신비로운 신규 지역 ‘사막’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9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9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