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즈온] MMORPG로 재탄생, 세븐나이츠2

넷마블 지스타 2018
2018년 11월 15일 11시 26분 59초

인기 모바일 게임 ‘세븐나이츠’가 MMORPG로 재탄생했다.

 

넷마블은 지스타 2018 기간 동안 자사의 부스에서 ‘세븐나이츠2’를 공개했다. 이 게임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지스타 출품작으로 공개했고, 전작의 30년 후를 배경으로, 이번 작만의 오리지널 캐릭터와 원작의 뛰어난 스토리와 화려한 액션 연출, 다양한 캐릭터를 수집하는 요소를 MMORPG 장르로 재해석한 점이 특징이다.

 

또한, 하나의 영웅만을 집중하는 여타 MMORPG와 달리, 다양한 영웅을 수집해 전략적인 그룹 전투를 할 수 있고, 이번 지스타 2018 시연 버전은 3장 에피소드와 4인 레이드 보스전이 공개돼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이다.

 

 

 

 

 

더불어 지난해 지스타 시연빌드에서느 아일린, 연희, 세인 정도만 공개했다면, 올해는 언리얼 엔진4로 제작된 실사형 루디와 레이첼까지 등장하고, 동시에 스토리를 이끄는 ‘렌’과 ‘캐스퍼’, ‘트리스탄’ 등 세븐나이츠2 오리지널 영웅들이 대거 공개돼 눈길을 끌 계획이다.

 

이외로도 세븐나이츠2는 차별화된 스킬 연출을 구현했다. 캐릭터마다 고유 패시브 스킬, 액티브 스킬, 궁극기 스킬을 보유해 어떤 캐릭터로 플레이하는가에 따라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고, 특히 각 캐릭터별 궁극기 스킬은 원작의 특징을 승계한다.

 

 

 

 

 

스토리 모드 말미에 등장하는 4인 레이드는 거대 보스 ‘기간테우스’를 공략하는 것이 목적이며, 거대한 집게발로 플레이어를 공격해 넉백, 기절을 시키는 등 다양한 광역 공격 스킬로 화상 및 물리 데미지를 입힌다.

 

더불어 세븐나이츠2에는 제압기 시스템이 존재하고, 이 시스템은 보스가 궁극기를 사용할 때 특정 영웅의 제압기로 해당 스킬을 캔슬시키고 받는 모든 피해를 증가시키는 특수 시스템이다. 또 제압기는 렌이 보유하고 있어, 4인 레이드를 즐길 때는 팀에 렌이 있는 것이 유리하다.

 

한편, 세븐나이츠2는 지스타 2018 기간 동안 넷마블 BTC 부스에서 사전 체험 가능하다.

 

 

 

 

이동수 / ssrw@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8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8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