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한 우승후보, 러너웨이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 2 결승 진출팀 분석 #1
2018년 08월 08일 14시 25분 08초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팀 기반 액션 게임, 오버워치(Overwatch®)의 국내 최고 수준 e스포츠 대회인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Overwatch Contenders™ Korea)’ 시즌 2 결승이 코앞에 다가왔다. 플레이오프 4강전을 뚫고 올라온 러너웨이(Runaway)와 콩두 판테라(Kongdoo Panthera)가 8월 11일(토) 서강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리는 결승에 진출, 국내 최강팀의 타이틀을 건 대결을 펼치게 됐다.

 

자타가 공인하는 전통의 강호인 러너웨이는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 2를 통해 지난 시즌보다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며 승승장구 중이다.  이번 정규 시즌에서 4승 1패의 준수한 기록으로 A조 2위 시드를 차지한 러너웨이는 내용 면에서도 지난 시즌 우승팀 X6-게이밍(X6-Gaming)를 세트 스코어 4:0으로 가뿐하게 압도하는 등 시즌 내내 매서운 모습을 보였다.

 


 

러너웨이는 플레이오프 8강에서 MVP 스페이스(MVP Space)를 상대로 2세트 무승부를 포함, 풀세트 접전을 끝에 단단한 팀워크를 기반으로 뛰어난 운영 능력을 보여주며 3:1로 따돌렸다. 이어 지난 8월 5일(일) 플레이오프 준결승전에서 B조 1위로 올라온 강팀 엘리먼트 미스틱(Element Mystic)을 상대로 다시 3:1 승리를 거두며 결승에 진출, 정규시즌에서 팀에 유일한 1패를 안겨준 콩두 판테라를 상대로 설욕전을 갖는다.

 

긴 역사를 자랑하는 국내 오버워치 팀인 러너웨이는 컨텐더스 코리아에서 가장 인기 있는 팀 중 하나로 꼽힌다.  오버워치 APEX 시절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좋은 성적을 거둬왔던 팀이지만 매번 우승의 문턱에서 미끄러져 ‘무관의 제왕’이라 불리우며 아쉬움을 남겼다. 지난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 1에서도 러너웨이는 B조 1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등 강력한 우승후보의 면모를 보여주었지만 4강에서 만난 X6-게이밍의 벽을 넘지 못해 결승 진출이 좌절되고 말았다.  이번 두 번째 시즌, 상승세를 타고 결승 무대에 임하는 러너웨이의 각오가 남다를 수 밖에 없는 이유다.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 2에서 최고의 기세를 이어가고 있는 러너웨이에는 3명의 공격, 2명의 돌격, 2명의 지원, 그리고 1명의 플렉스(Flex)까지 총 8명의 선수들이 활동하고 있다. 모든 선수들이 다양한 영웅 선택의 폭을 활용하여 특히 난전에서 강력한 모습을 보여준 러너웨이가 콩두 판테라를 쓰러트리고 이번 시즌 우승컵을 차지할 수 있을지 팬들의 관심이 고조된 상태다.

 


(좌측부터) 김효종, 이충희, 이동은, 서민수 선수

 

먼저 러너웨이의 원년 멤버 ‘Haksal’ 김효종은 수준 높은 겐지 플레이로 유명한 선수다. 특히 공격적으로 적진을 뚫고 들어가 진영을 흔들고 상대의 시선을 분산시키는 등 난전에 능하며, 적절한 시점에 전장의 중심에서 용검을 활용해 다수의 적을 제압하며 팀이 유리한 위치에 설 수 있도록 돕는다. 최근에는 트레이서, 파라 등 다른 공격 영웅들로 팀에 기여하는 등 영웅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위기의 순간에서 팀을 구해내는 러너웨이의 해결사 ‘Stitch’ 이충희는 팀의 상징적인 공격수다. 그는 트레이서를 활용한 적진 교란은 물론, 위도우메이커, 맥크리, 자리야등 폭넓은 공격 영웅을 소화하며 슈퍼플레이를 연출해 내는 스타다.

 

러너웨이의 화력을 담당하는 또 다른 선수로는 ‘Hooreg’ 이동은이 있다. 다양한 영웅 선택의 폭을 가진 이 선수는 트레이서, 리퍼, 둠피스트, 위도우메이커 등으로 뛰어난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Hooreg는 오버워치 리그(Overwatch League™) ‘런던 스핏파이어(LONDON SPITFIRE)’에서 활동하던 선수로 모든 종류의 공격 영웅 활용에 뛰어난 만능형 공격수의 표본으로 알려져 있다.

 

다양한 공격 영웅들을 섭렵한 ‘SeoMinSoo’ 서민수는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영웅을 선택해 팀에 기여하는 선수다. 적 진영으로 용감하게 돌진해 진영을 파괴하는 플레이에 능하며 이런 공격적인 플레이를 보여주면서도 체력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적들의 움직임을 읽어내는 능력이 빼어나다.

 


(좌측부터) 최현우, 박상범, 이주석, 김성준 선수

 

‘Jjanu’ 최현우는 현존하는 최고의 D.Va 플레이어로 손꼽힌다. 러너웨이에서 돌격 포지션을 담당하는 그는 타고난 게임 센스와 피나는 노력 끝에 자신만의 플레이스타일을 정립한 선수다. 엘리먼트 미스틱과의 지난 4강전에서도 그의 넓은 전장 활용 능력이 빛을 발하며 교전을 유리하게 이끌었다.

 

컨텐더스 최고의 탱커로 공격적인 플레이를 선보이면서도 높은 생존률을 자랑하는 ‘BUMPER’ 박상범은 이번 시즌 팀의 중심에서 든든한 탱커로 활약 중이다. BUMPER는 윈스턴 뿐만 아니라 절정의 라인하르트 기량으로 엄청난 피지컬과 게임 센스를 발휘하며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러너웨이의 ‘Twilight’ 이주석은 팀의 지원 포지션을 담당한다. 그는 묵묵히 팀의 뒤에서 아군의 체력을 책임지는 것은 물론, 적군의 빈틈을 노려 공격 타이밍을 확보해내는 것에도 능숙하다. 특히 Twilight은 젠야타, 아나 등 서브힐러 포지션은 물론 로드호그 등 서브탱커 포지션을 넘나들며 전방위에서 팀의 승리를 견인해내는 재주꾼이다.

 

러너웨이 메인 힐러로 활약중인 ‘Slime’ 김성준은 팀의 든든한 기둥이다. Slime은 루시우, 메르시를 주로 플레이하며 뛰어난 생존 능력을 바탕으로 팀의 전반적인 체력을 책임지고 있다. 특히 루시우와 메르시로 다양한 지형을 넘나들며 상대를 제압하는 플레이까지 보여주는 등 만능형 지원가로 주목받는 선수다.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 2는 지난 한달여간 숨가쁘게 달려와 대망의 결승전만을 남겨두고있다. 최고의 대진으로 꾸려진 이번 결승전 입장권은 판매개시 10분만에 매진을 기록하며 국내 e스포츠 팬들의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8월 11일(토) 오후 2시, 서강대학교 체육관에서 막이 오르는 이번 결승전은, 특히 최근 발표된 오버워치 컨텐더스에 전용 스킨이 우리 나라에서 처음 사용되는 대회로 치러진다는 점에서도 관심을 끈다.  정규 시즌 A조 2위 시드를 기록한 러너웨이는 이 날 원정 스킨을 착용하고 무대에 올라, 오랜 염원인 우승을 향한 전의를 불사른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8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8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