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이 바꾼 게임업계 일상

환영 분위기 속 우려도
2018년 07월 06일 15시 31분 51초

지난 1일부터 주 최대 노동시간을 52시간으로 단축하는 개정 근로기준법이 시행되면서 게임업계의 분위기가 달라지고 있다.

 

특히 대기업을 중심으로 중소기업들까지 주 52시간 정착에 발벗고 나서고 있다. 넥슨은 물론, 엔씨소프트, 넷마블, 게임빌, 펄어비스, 웹젠, NHN 엔터테인먼트 등 대다수의 업체들이 이번 근로기준법을 개정을 계기로 근무환경 개선에 적극나서고 있는 것.

 

넥슨은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해 의무 근로시간대 외에는 직원들이 출퇴근시간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게 했다. 주말과 법정휴일, 22시 이후 야간 근로도 금지했으며, 출근 후 8시간 30분이 경과되면 별도의 알람을 하고 개인 근로시간 관리 페이지를 구축하는 등 근로시간 관리감독을 강화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1월부터 주 40시간의 근무를 원칙으로 출퇴근 시간을 유연하게 설정할 수 있는 '유연 출퇴근제'를 도입했으며, 넷마블도 지난 3월부터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실시하여 10시부터 16시까지를 코어타임으로 지정, 이 시간 외에 나머지 업무시간을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게 한 바 있다.

 

웹젠은 자율출근제를 도입하고 기존 포괄임금제를 전면 폐지했다. 직원들은 오전 9~11시 사이에 출근하고 8시간의 근무시간에 맞춰 퇴근할 수 있게 된다. 40시간 기본근로시간 시간 외 연장근무는 주 52시간 근무제에 기초해 한주 간 최장 12시간으로 제한되고 주당 52시간 내에서 발생한 연장근무에 대해서는 휴가 또는 임금으로 보상 받을 수 있다.

 

NHN엔터테인먼트는 '뉴퍼플타임제'를 시행, 작년 8월부터 운영해 온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확대하고 자율성을 강화했다. 연장근로는 기본적으로 없애고 업무상 부득이한 휴일근무는 승인을 받아야 하며 해당 시간만큼 평일에 대체해 쉴수 있다.

 

펄어비스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인 근로시간제는 주 52시간에 맞추고 부서 업무 특성에 따른 탄력적 근로시간제,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를 코어타임으로 하는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적용한다. 월 225시간 초과 근무는 불가하다. 

 

컴투스는 부서 단위 유연근무제를 확대하고 초과근무 사전 허가제를 운영하는 등 업무 효율성 강화를 추진할 방침이며, 카카오게임즈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과 더불어 매월 마지막 주 금요일에 전 임직원이 쉬는 '놀금' 제도를 도입한다. 또 각 부서의 업무효율화를 통해 연장근로를 기본적으로 없애는 방향을 추진 중이다.

 


 

이러한 조치는 대부분 직원들에게 환영받는 분위기이다. 한 업체 직원은 "기존에 탄력근무제도도 있었지만, 제대로 이용하기 어려웠다"며, "그러나 나라에서 법으로 지정하니 1일 이후 회사에서 적극적으로 퇴근을 권하고 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또 다른 직원은 "워킹맘, 특히 아이가 있는 여성은 이번에 시행되는 제도가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주 52시간 도입이 업계의 현실을 반영하지 않았다는 목소리도 있다. 야근이 잦은 업계 특성상 근무시간을 획일적인 틀에 맞춰나가면서 인력 운용은 물론, 생산성 저하가 우려된다는 것이다. 한 서버운영팀 관계자는 "24시간 돌아가는 게임 서버에서 다운이나 해킹 등 긴급 장애가 발생했을 때 대응을 해야 되는데 인력을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이라고 전하면서 "이 때문에 퇴근 후 집에서 야근하는 경우도 있다"고 전했다.

 

이때문에 중국 게임산업에 더욱 경쟁력을 잃었다는 지적도 있다. 한 업체 관계자는 "신작 개발보다는 기존 인기작 업데이트에 치중될 것"이라며, "한 해 쏟아져나오는 신작이 무수히 많은 중국 게임 산업을 따라잡기는 더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8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8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