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트로이트: 비컴휴먼, 선택에 따라 안드로이드 미래 바뀐다

기욤 드 폰다미에르 CO-CEO
2018년 04월 23일 23시 00분 00초

소니인터렉티브엔터테인먼트코리아(이하 SIEK)는 자사의 PS4 신작 '디트로이트: 비컴휴먼(이하 비컴휴먼)' 론칭을 앞두고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지난 9일, 서울 서초에 위치한 모나코스페이스에서 진행된 본 간담회에서는 개발사 퀀틱드림 기욤 드 폰다미에르 CO-CEO가 참석해 비컴휴먼에 대해 설명했다.

 

기욤 드 폰다미에르 CO-CEO는 '비컴휴먼은 인간이 아닌, 인류에게 반란을 일으킨 안드로이드 관점에서 플레이하는 게임이며, 주인공 안드로이드 마커스와 그를 쫓는 안드로이드 코너, 여성 안드로이드 카라 등이 다양한 이야기를 펼치는 어드벤처 게임이다"고 말했다.

 

이어 "제작 당시 기존작과 다른, 안드로이드가 활약하는 미래적인 게임을 만들어보고 싶었고, 실제 디트로이트가 자동차 산업 등으로 유명한 공업적인 역사와 최근 도시가 파산하는 등의 어려움이 있던 모습들이 우리가 전개하려는 이야기에 적합해 배경으로 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비컴휴먼은 메인 안드로이드가 하는 행동에 따라 주변 안드로이드도 영향이 미치는데, 플레이어가 파괴를 일삼으면 타 안드로이드도 그를 따르므로 반란 플레이를 할지, 아니면 그와 반대가 되는 전개를 펼칠지는 플레이어의 손에 달렸다"고 얘기했다.

 

끝으로 "비컴휴먼의 플레이타임은 10시간에서 12시간 정도이고, 5월 25일에 출시될 예정이니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이동수 / ssrw@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8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8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