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콘진 김영철 부원장, “게임이 올바른 평가 받도록 지속 노력할 것”

게임 문화 올바른 정책 모색하는 토론회
2018년 03월 09일 14시 37분 48초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 게임문화재단이 주관,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한 ‘게임문화의 올바른 정착을 모색하기 위한 토론회’가 서울 서초에 위치한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9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게임문화 및 게임질병코드화 이슈에 대한 의학계, 게임학계, 인문사회학 등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통해 다각도의 사회문화적 대응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이다. 또 행사는 3개 분야의 발제와 종합 토론 등 다양한 프로그램 등으로 진행됐다.

 

1부 발제는 중앙대병원 한덕현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가 ‘게임이용 장애, 어떻게 보고 있는가?’를 주제로 게임이용 장애의 국제적 인식 현황을 살펴봤고, 이어 연세대 커뮤니케이션대학원 윤태진 교수가 ‘누가 아직도 게임을 두려워하는가?’를 화두로 게임포비아의 역사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또 마지막 현사는 이락디지털문화연구소 이장주 소장이 ‘게임장애가 만들어낼 새로운 문제들, 현 사회는 어느 정도의 준비가 되어 있는가?’를 주제로 게임장애의 문화 심리학적 조망에 대해 발표했다.

 

2부는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장근영 선임영구위원과 동의대 정경란 디지털콘텐츠공학과 교수, 인제대학교 상계 백병원 김봉석 교수, 앨리스온 유원준 디렉터가 참여하는 종합 토론이 펼쳐졌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김영철 부원장은 “국내 게임 문화는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 특히 게임은 놀이로서의 문화를 뛰어넘어 사회 소통 창구 역할에 대한 관심이 높았지만, 최근 WHO 질병 도입 보도가 나온 이후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우리는 게임 주 이용자인 청소년이 중독자로 낙인찍히는 것을 방지하고, 게임 문화 및 질병 코드와 관련한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얻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고, 앞으로도 이런 자리를 꾸준히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영철 부원장

이동수 / ssrw@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8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8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