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검은사막 모바일' 직접 서비스…사전 예약 개시

출시는 2018년 1월
2017년 11월 23일 13시 13분 26초

펄어비스는 23일, 역삼 GS타워 아모리스홀에서 '검은사막 모바일'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이날 오전 11시부터 사전 예약을 시작했다.

 

'검은사막 모바일'은 펄어비스가 개발한 원작 PC 온라인 ‘검은사막’의 IP를 활용한 모바일 MMORPG다. 전세계적으로 흥행하며 글로벌 인기게임 자리를 차지한 ‘검은사막’의 장점들을 모바일에서 재현해 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펄어비스 정경인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약 3년전 세상에 처음 소개된 ‘검은사막’이 지금 세계 100여 개 국가에서 즐기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게임으로 도약했다”라며 “오늘 이 자리에서는 펄어비스의 집요한 기술력과 MMORPG를 향한 열정이 뭉친 두 번째 작품 <검은사막 모바일>을 처음 소개하게 되었다. 많은 게이머들을 가슴뛰게 만들고 있는 원작 ‘검은사막’의 계보를 이어, 새로운 게임의 역사를 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펄어비스는 이날 행사에서 '검은사막 모바일'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콘텐츠 소개와 서비스 계획 등을 차례로 발표했다.

 

'검은사막 모바일'은 PC버전과 마찬가지로 자체 엔진으로 개발됐다. 펄어비스가 가진 개발 노하우가 그대로 녹아들어, 그래픽의 진보와 높은 최적화 수준을 자랑한다. 특히 네트워크 서버 전문업체인 넷텐션을 인수하면서 더욱 진일보된 기술력을 품게 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검은사막 모바일'의 런칭시 공개되는 콘텐츠 스펙도 정해졌다. 5종의 캐릭터와 커스터마이징 시스템, 7종의 전투 콘텐츠와 다양한 생활 콘텐츠가 발레노스, 세렌디아, 칼페온 3개의 대륙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생활형 콘텐츠에는 채집, 채광, 벌목, 제작, 낚시, 영지 등이 포함됐다.

 

펄어비스 조용민 프로듀서는 "우리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것에서 한 단계 더 발전하기 위해 끝없이 고민했다"라며 "기존 모바일 게임의 진부한 시스템을 탈피하고자 노력했으며, 틀을 깬 성장 시스템으로 진정한 MMORPG를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펄어비스는 '검은사막 모바일'을 직접 서비스 할 계획이다. 펄어비스는 그동안 ‘검은사막’ 해외 서비스를 통해 쌓아온 서비스 역량을 바탕으로 자체 서비스를 위한 준비가 충분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펄어비스는 '검은사막 모바일' 서비스를 위해 전담 사업팀과 운영팀을 신설하고 업계 경력자 위주의 인력을 확보한 상황이다.

 

'검은사막 모바일'의 출시 일정은 2018년 1월로 발표했다. 본격 서비스에 앞서 오늘(23일)부터 티저 사이트를 통해 사전 예약을 시작하며, 정식 서비스 전에 비공개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글로벌 서비스는 한국 서비스에 이어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펄어비스 함영철 전략기획실장은 “'검은사막 모바일'은 ‘검은사막’의 강점은 계승하면서도 모바일이라는 플랫폼에 가장 최적화된 게임으로 재창조했다”라며 “약 2년간의 개발 기간 동안 50여명의 개발 인력이 투입되어 대작 MMORPG를 완성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그 결과물을 곧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8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8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