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 국내 전용 서버 쓴다

2017년 11월 13일 13시 33분 38초

11월 14일 국내 서비스를 앞두고 있는 '배틀그라운드'가 스팀과 서버를 분리하기로 결정했다.

 

카카오게임즈와 펍지주식회사는 신중한 내부 협의를 거쳐 카카오게임즈가 11월 14일부터 서비스 할 '배틀그라운드'를 스팀과 별개 서버인 ‘카카오 서버’로 운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지난 10월 24일 개최한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통합 서버를 사용한다고 발표한 바 있으나, 이용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각 사항에 대해 깊게 고민하고 의논한 결과 이 같이 결정되었다고 전하고, 통합 서버보다는 별개 서버로 운영하는 것이 해외 이용자와의 분리를 통해 쾌적한 플레이 환경을 제공할 수 있고, 불법프로그램 사용에 대한 제재 등 부정 행위 대응에 용이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버 분리를 위한 추가 개발이 필요하게 됨에 따라 서비스 시작 시점에는 ‘솔로’ 모드를 우선적으로 선보이고 ‘듀오’, ‘스쿼드’ 등의 모드는 빠른 시일 내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또 게임 전적의 경우 리더 보드가 초기화되는 시점에 맞춰 제공된다.

 

카카오게임즈 조계현 대표는 “이용자들에게 보다 안정적이고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내린 양사의 결정을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길 바란다”며, “카카오게임즈가 선보일 배틀그라운드에 보내주고 계신 이용자들의 관심에 보답하기 위해 서비스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또 펍지주식회사 김창한 대표는 “펍지주식회사와 카카오게임즈는 이용자들에게 최고의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며, “이번 결정 역시 이용자들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한 것이며, 이를 비롯한 서비스 모든 영역에서 이용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게임샷 서버 이전 작업 안내(추가작업)

게임샷 서버 이전 작업 안내

게임샷 어플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