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3분기 실적 발표…영업수익 275억원

2017년 11월 10일 14시 03분 28초

주식회사 펄어비스(대표이사 정경인 / 6월 결산법인)는 금일 실적발표를 통해 ‘17년 7월부터 9월까지 영업수익 275억원, 영업이익 151억원, 당기순이익 13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 9월 14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펄어비스는 대표게임인 ‘검은사막’의 흥행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영업수익이 117.6% 늘었으며, 이에 따라 당기순이익도 110.2% 증가했다. 다만 전기 대비로는 글로벌 지역의 계절적 비수기의 영향 등으로 영업수익이 다소 감소했다고 밝혔다.

 

특히 PC MMORPG의 특성상 한 번 시장에 안착한 게임은 상대적으로 긴 수명을 보인다는 점, 1년 이상 서비스된 지역의 매출이 여전히 성장하고 있다는 점과 해외 지역 매출이 전체의 80% 이상을 차지하며 매출 구조가 다변화되어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검은사막’은 향후에도 안정적인 실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펄어비스 조석우 재무기획실장은 “‘검은사막’의 라이프사이클을 장기화하고 유저들에게 더욱 즐거운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그래픽과 오디오를 포함한 게임 리마스터링 작업도 진행 중”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펄어비스의 성장이 계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그동안 펄어비스가 준비해 온 ‘검은사막’의 글로벌 확장의 성과가 조만간 가시화될 전망이다. 터키, 중동 및 동남아 지역의 정식 서비스가 연내에 개시될 예정이며, 한중관계 개선에 따라 오랫동안 기다려온 중국 시장 진출 역시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내년부터는 모바일, 콘솔 등으로 본격적인 플랫폼 확장이 진행된다. 지난 8월 티저 영상이 공개된 바 있는 ‘검은사막 모바일’과, E3, 게임스컴, PAX West 및 PAX AUS 등 게임쇼에서 몇 차례 선보였던 콘솔 버전의 개발이 상당히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IP ‘검은사막’을 활용해 진행되는 두 작품은 출시 전부터 이미 시장의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조석우 실장은 “다가오는 연말에는 박싱데이(Boxing Day), 블랙프라이데이(Black Friday) 등이 몰려 있어 소비심리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발맞춰 다음 분기에는 더 큰 매출 신장을 이룰 수 있도록 파트너사와 함께 준비중이다” 라며 “향후 플랫폼 확장 및 신규 IP 개발도 철저히 준비하여 지속적인 성장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게임샷 서버 이전 작업 안내(추가작업)

게임샷 서버 이전 작업 안내

게임샷 어플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