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머너즈워, 해외 시장에서만 1조 원 매출 달성

단일 게임으로 글로벌 흥행 지속
2017년 07월 13일 13시 33분 55초

컴투스가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워)’ 단일 게임으로 해외 매출 1조 원을 기록했다.

 

컴투스는 자사의 모바일 RPG 서머너즈워의 지난 3년 간을 돌아보는 인포그래픽을 13일 공개했고, 이 인포그래픽에서 3년 간의 성공적인 글로벌 서비스에 대한 기록들을 밝혔다.

 

올해 초 국내 모바일 게임 최초로 총 매출 1조원을 기록한 서머너즈워는 최근 국내를 제외한 해외 시장에서만 1조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는 국내 모바일 게임 사상 최초이며, 국내의 모든 게임을 통틀어도 최단 기간 달성 기록이다.

 

실제로 컴투스는 서머너즈워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한 지난 2014년 3분기부터 매 분기 해외 매출 80% 이상을 꾸준히 지속해왔다. 이와 더불어 서머너즈워가 해외에서만 1조 원 매출을 거두며 다시 한 번 글로벌 대표 모바일 게임사의 위상을 드높이는 계기가 됐다.

 

이처럼 높은 글로벌 성과에 힘입어 서머너즈워는 현재까지 총 59개 국가에서 게임 매출 1위, 총 125개 국가에서 매출 TOP10에 오르는 등 북미, 유럽, 아시아 등 전 권역에 걸친 폭넓은 유저들의 사랑을 받으며 글로벌 대표 모바일 게임으로 단단히 자리매김 했다.

 

또한, 서머너즈워는 다운로드에서도 최근 글로벌 누적 8,000만 건을 돌파했으며, 현재까지 하루 평균 100만 명 이상의 글로벌 유저가 꾸준히 게임을 즐기는 등 지속적인 인기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 밖에도 서머너즈워에는 지난 3년간 총 200억 마리 이상의 몬스터가 소환됐으며, 총 600억 판 이상의 전투가 진행됐다. 이 중 글로벌 3주년을 기념해 살펴본 가장 인기 있는 6성 각성 몬스터에는 빛 이누가미가 올랐으며, ‘월드아레나’에는 물 이프리트가 가장 많이 출전해 서머너즈워 유저간 대전에서 가장 선호하는 몬스터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컴투스는 올해 글로벌 서비스 3주년을 맞은 서머너즈워의 지속적인 흥행과 IP(지식재산권) 성장을 위해 전세계를 대상으로 한 다양한 전략을 펼쳐오고 있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아시아 등 국내외 전 지역에서의 대회를 지속 강화하고, 올 하반기 전세계 유저들이 맞붙는 월드 챔피언십을 통해 모바일 e스포츠 분야에서 글로벌 기준을 써내려 간다. 또한 IP를 활용한 MMORPG 개발로 장르를 확장하고, 영화, 애니메이션, 머천다이징 등 다양한 부가사업을 통해 오랫동안 사랑 받는 글로벌 브랜드로 지속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게임샷 서버 이전 작업 안내(추가작업)

게임샷 서버 이전 작업 안내

게임샷 어플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