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게임, 17' 1분기 영업이익 QoQ 77% 증가

2017년 05월 15일 15시 32분 10초

엠게임(대표 권이형)은 2017년 1분기 매출 66억2천만원, 영업이익 10억2천만원, 당기순이익 9억4천만원을 기록했다고 15일(월) 발표했다.

 

2017년 1분기 전분기대비 매출액은 -5.4% 소폭 하락했으나, 전년도 무형자산(연구개발비) 전액 감액으로 인한 당기 상각비가 감소해 영업이익은 77.1% 상승했고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했다.

 

전년동기대비로는 신규 매출원의 부재로 매출액이 -14.8%,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53% 하락했다.

 

2분기는 ‘열혈강호 온라인’의 그래픽 리소스를 활용한 룽투게임의 ‘열혈강호 모바일’이 지난 4월 중국에서 출시돼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어 해외 로열티 수익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와 함께, ‘열혈강호’ IP를 활용해 개발한 웹게임 ‘열혈강호전’의 후속작 ‘열혈강호전2(가칭)’가 중국에서 출시될 예정이며, 엠게임 자체적으로 ‘열혈강호 온라인’의 게임성을 그대로 담은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를 연내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또, 지난해 6월 국내 게임업체인 퍼니글루와 온라인게임 ‘귀혼’ IP(지식재산권)의 제휴 계약을 맺고 개발 중인 횡스크롤 모바일게임 ‘귀혼’이 여름 시즌 국내에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그 외 모바일 보드게임 ‘굴려야 산다 for Kakao’와 캐주얼 모바일게임 ‘롤링볼즈’ 등 퍼블리싱 모바일게임들을 순차적으로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엠게임 권이형 대표는 “2017년은 지난 4월 중국에 출시된 ‘열혈강호 모바일’을 시작으로 웹게임 ‘열혈강호전2’와 모바일 ‘귀혼’ 등 엠게임의 온라인게임 IP를 활용한 게임들의 로열티 수익이 기대된다”며, “이와 동시에 엠게임 자체 개발 및 퍼블리싱 게임들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신규 매출원 확보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 

 


 

이형철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7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7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

게임샷 어플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