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LCK 스프링, 4천여석 중 여성 관객 46% 기록

2017년 05월 08일 13시 06분 59초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 게임즈가 지난 4월 22일 치러진 ‘2017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의 스프링 결승전의 관람객 데이터를 공개했다.

 

지난 22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펼쳐진 2017 LCK 스프링 결승전에서 SK텔레콤 T1이 kt 롤스터를 세트 스코어 3대 0으로 누르고 통산 6번째 LCK 우승을 달성했다. 이 경기는 예약 판매를 진행한 4천여석의 티켓이 판매 개시 하루가 되지 않은 시점에서 매진되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라이엇 게임즈는 공식 예매처인 티켓링크를 통해 결승 티켓을 구매한 관객의 연령 및 성별 분포 등을 분석했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전체 티켓 구매자 중 여성이 46%로 거의 절반을 차지한 점이다. 이는 지난해 동기인 2016 LoL LCK 스프링’의 32%에서 크게 상승한 것으로, e스포츠가 새로운 여가문화로 자리를 잡고 프로팀들의 인기가 상승하면서 e스포츠 현장을 직접 찾는 여성팬들도 늘어난 것이 이유로 파악된다.

 


 

관객을 연령별로 살펴봤을 때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한 연령대는 전체의 73.3%를 차지한 20대였다. 그 뒤로 10대(16.9%), 30대(6.61%)와 40대(2.11%) 및 50대 이상(1.08%)이 줄을 이었다. 30대 이상의 구매자도 전체의 약 10%를 차지하는 등 LoL e스포츠가 전 연령에서 사랑 받는 문화 콘텐츠로 성장했음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또 한 가지 눈길을 끄는 부분은 현장을 찾은 외국인들이었다. 2017 LCK 스프링 결승을 직접 보기 위해 티켓을 구매한 외국인이 전체의 1.8%에 달했다. 지난해인 2016 LCK 스프링 당시에도 3.6%, 2016 LCK 서머에 2%의 티켓이 외국인에 의해 구매되는 등, LCK가 지역을 넘어 세계적인 인기 리그로 발돋움 했음을 보여주는 수치다.

 

이승현 라이엇 게임즈 한국대표는 "최고의 팀, 선수들과 또 이들을 응원해주시는 e스포츠 팬들 덕분에 2017 LCK 스프링 멋지게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이제 e스포츠는 특정 연령대나 게임 마니아들만의 전유물이 아니라, 남녀노소 많은 분들이 즐기고 누리는 또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았다. 라이엇 게임즈도 항상 최고의 경험을 드리기 위해 노력을 거듭할 것"이라 덧붙였다. ​ 

 


 

이형철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게임샷 서버 이전 작업 안내

창간 17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게임샷 어플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