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정부와 손잡고 국내 VR/AR 기업 돕는다

페이스북-정부, 디지털 콘텐츠 업무 협력
2017년 04월 04일 12시 00분 00초

페이스북이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정부와 손을 잡았다.

 

페이스북은 글로벌혁신센터(이하 KIC),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이하 IITP)와 함께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기업의 해외진출 공동지원에 합의하고, 서울 역삼동에 위치한 페이스북코리아 오피스에서 4일 ‘디지털 콘텐츠 R&D(VR/AR 분야) 글로벌 진출 프로그램 업무 협력’ 조인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페이스북 알렉스 스타모스 본사 최고보안책임자와 국회 미래방송통신위원회 변일재 위원(더불어민주당), 미래창조화학부 최재유 제2차관, IITP 이상홍 센터장, KIC 실리콘밸리 이헌수 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력은 국내 VR/AR 디지털콘텐츠 분야의 글로벌 시장 창출 및 생태계 선점 지원을 목표로 추진되며, 미래부의 ‘글로벌 기업과 함께 하는 기술혁명 프로젝트’ 시범사업 중 하나이다. 페이스북은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국내 VR/AR 기업을 대상으로, 자회사 오큘러스의 엔지니어들을 멘토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페이스북과 정부의 협력사업은 공모를 통해 선정된 10개 내외의 기업을 대상으로 이뤄지고, 국내의 기술, 마케팅 전문가, 페이스북 전문가로 이뤄진 공동심사단이 핵심 기술력과 현지화 및 사업화 가능성을 중심으로 평가해 선발한다. 선발된 기업은 10주 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오큘러스를 포함한 현지 파트너들과 다양한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며, 수료 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7월 ‘성과 데모데이’를 개최해 우수 기업은 페이스북의 협력파트너로 선정, 투자/구매 등의 협력이 지원된다.

 

알렉스 스타모스 최고보안책임자는 “페이스북은 한국의 우수한 중소기업을 글로벌 무대와 연결해주는 다리로서 가장 효율적인 플랫폼이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핵심축으로 평가받는 VR 분야에서 앞선 기술력을 지닌 오큘러스의 전문가들이 가진 실무 노하우가 한국의 VR/AR 기업들이 글로벌서 기반을 다지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알렉스 스타모스 최고보안책임자  

이동수 / ssrw@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게임샷 서버 이전 작업 안내(추가작업)

게임샷 서버 이전 작업 안내

게임샷 어플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