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펜타스톰’으로 모바일 e스포츠-MOBA 활성화 목표

펜타스톰 미디어 쇼케이스
2017년 03월 15일 11시 13분 46초

넷마블게임즈가 모바일 MOBA(Multiplayer Online Battle Arena, 진지점령전) ‘펜타스톰 for Kakao(이하 펜타스톰)’으로 2017년 시장 공략을 본격적을 나섰다.

 

15일, 넷마블은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글래드호텔에서 펜타스톰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이날 자리에서는 넷마블 백영훈 사업전략 부사장과 한지훈 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해 게임에 대한 소개 및 사업방향을 공유했다.

 

 

펜타스톰은 PC온라인의 전유물이라 평가된 MOBA 장르를 모바일에 최적화한 점이 특징이고, 5vs5 대전을 실시간으로 구현해 언제 어디서든지 짜릿한 전투를 즐길 수 있다. 또한 탱커, 전사, 아처, 마법사, 암살자, 서포터 등 6개의 직업, 22종의 영웅, 차별화된 스킬과 역할로 대전마다 새로운 전투를 체험 가능하다.

 

더불어 이 게임은 ‘막타’ 개념이 없이게 초반 라인전이 필요 없어 기존 MOBA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궁극기도 4렙부터 활용 가능해 영웅들의 화려한 스킬을 빨리 볼 수 있다. 이외로도 경기 시간은 평균 약 1, 20분 정도로 소요된다.

 

 

펜타스톰은 최근 각광받고 있는 모바일 e스포츠를 처음부터 염두하고 만들어졌다. 넷마블은 이 게임의 e스포츠를 활성화 시키기 위해 비공식리그(일반 토너먼트 대회, 리그 선발전)와 프로 선수들이 참여하는 정규리그로 나누어 진행하고, 게임 론칭 후 초청전인 인비테이셔널을 시작으로 모든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대회들을 순차적으로 보일 예정이다.

 

또한 넷마블은 오늘 자리에서 e스포츠 스타 이영호와 송병구, 이제동, 기욤 패트리, 서지훈, 강민 등 유명 선수들이 대거 참여한 특별 이벤트 매치를 현장과 온라인을 통해 생중계해 펜타스톰의 e스포츠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렸다.

 

백영훈 사업전략 부사장은 “펜타스톰은 언제 어디서나 쉽게 실시간 대전을 즐길 수 있고, 모바일에 최적화된 게임성을 자랑한다. 앞으로 우리는 이 게임으로 모바일 MOBA 대중화에 앞장설 것이라 전했다.

 

한편, 펜타스톰은 지난 9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 4월 중 비공개베타테스트를 진행하고, 2분기 출시를 목표로 한다. 

 

 

이동수 / ssrw@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게임샷 서버 이전 작업 안내(추가작업)

게임샷 서버 이전 작업 안내

게임샷 어플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