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게임산업 육성에 642억원 편성

2017년 01월 06일 13시 30분 19초

정부가 게임을 미래전략사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올해 642억원의 예산을 편성하고, 산업 관련 규제도 개선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조윤선, 이하 문체부)는 2017년 업무보고 내용을 6일 발표하고, 가상현실(VR)게임 발전과 국내 업체의 해외시장 진출, e스포츠 활성화, 게임문화 확립 등을 위해 전년 대비 약 55% 증액된 642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특히, 정부는 VR게임 제작지원 사업을 작년보다 2배 이상 확대하고 5억원 규모의 마케팅 지원 사업을 신설, VR게임 산업 발전의 기초를 마련할 계획이다. VR게임 체험존 운영에도 4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또 국내 업체의 해외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정부는 30개의 모바일 게임 유통서비스 지원, 온라인 게임 대상 영어 외 4개 언어권 현지화 등 게임 글로벌 퍼블리싱 및 현지화 지원을 확대한다.

 

이와 함께 신기술 기반 융·복합 게임 개발 및 해외진출 집중 지원을 위한 특화 거점 '게임부스트센터'를 2018년 4월까지 판교에 구축할 예정이다.

 

e스포츠 활성화에도 힘을 쏟는다. 정부는 e스포츠 대회 개최를 지원(연5회)하고 오는 7월 서울 상암 e스포츠 전용경기장 내 'e스포츠 아카이브'를 설치한다.

 

이 밖에 교사·학부모 대상 게임 리터러시 교육 확대, 건강한 게임문화 만들기 캠페인, 전국 5개소 게임 과몰입 힐링센터 운영 등을 통해 게임에 대한 인식 개선과 문화로서 게임이 우리 사회에 자리 잡도록 하기 위한 노력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정부는 지난 1일부터 적용된 '게임물 자체등급분류제'가 안착하도록 지원하는 한편, VR게임 등급분류 기준 정비와 시뮬레이터 게임기 시설기준 개선안 마련 등을 진행한다.

 


 

이형철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게임샷 서버 이전 작업 안내

창간 17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게임샷 어플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