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MDR-EX510SL & MDR-EX310SL

EX 모니터 시리즈의 새로운 입문용
2010년 12월 06일 17시 10분 02초

기사 분할 페이지 정보

소니가 커널형 이어폰 라인업인 EX 모니터 시리즈의 전면 쇄신에 들어갔다. EX 모니터 시리즈는 보급형인 MDR-EX300, 입문용에 해당하는 MDR-EX500, 고급형인 MDR-EX700의 세 종류로 구성되어 있었는데, 새로운 제품군은 MDR-EX310, MDR-EX510, MDR-EX600, MDR-EX1000의 네 종류로 늘어난다.

지금부터 살펴 볼 MDR-EX310과 MDR-EX510은 2010년 신 라인업의 보급형과 입문용에 해당하며, 추후 기회가 닿으면 고급형인 MDR-EX600과 플래그십인 MDR-EX1000도 소개해 보려 한다. 참고로 일본에는 MDR-EX800ST라는 것도 있지만 이것은 소비자용이 아니고 국내에는 발매 예정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MDR-EX310SL

MDR-EX310은 보급형이긴 하지만 구성품이 매우 충실하다. 소니 특유의 하이브리드 실리콘 이어버드는 SS/S/M/L의 4쌍이 들어 있고, 여기에 신 라인업을 위해 새롭게 제작된 노이즈 제거 이어버드 3쌍(S/M/L)과 케이블을 감을 수 있는 코드 길이 조정 장치 및 보관 주머니가 포함되어 있다.

노이즈 제거 이어버드에 대해 부연 설명하자면, 하이브리드 실리콘 이어버드를 구성하는 저경도 실리콘과 고경도 실리콘 사이에 저반발 발포 합성 고무(우레탄 폼)를 넣어 차음성을 향상시킨 것인데, 통상의 폼팁과 달리 고음 감쇄 현상이 별로 없고 착용감이 실리콘 팁과 같은 것이 특징이다.

제품명 뒤에 붙은 SL은 60cm의 짧은 케이블에 90cm의 연장 코드가 들어있음을 의미하는데, 연장선 사용 시에는 선이 조금 늘어지는 현상이 발생한다. 이를 위해 코드 길이 조정 장치가 있기는 하지만, 애초에 연장선을 좀 짧은 것(40-50cm 정도)으로 제공해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든다.

외형적인 측면에서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피팅 어시스트라고 하여 하우징에 열 가소성 일래스터머를 채용, 귀에 꼭 맞으면서도 부드러운 촉감을 주는데 성공했다는 것이다. 외양만 보면 착용 시 귀가 아플 것처럼 느껴질지도 모르지만, 유닛 뒷면의 부드러운 소재 덕분에 전혀 아프지 않다.

케이블은 커널형 이어폰에서는 보기 드문 안티 드롭 넥 체인 타입(y형)인데 이에 대한 호불호는 사람마다 갈리겠지만, 선이 꼬이기 쉽다는 점에는 누구나 불만을 가질 것 같다. 다행히 플러그는 본선과 연장선 모두 이어폰 잭 주위를 뒤덮는 형태의 케이스를 씌운 아이폰에 손쉽게 연결할 수 있다.

소리는 이 가격대의 많은 이어폰이 그러하듯 저음역대가 부각되어 있으며, 저음이 나오지 않을 때는 밸런스가 괜찮은 듯 하다가도 저음이 나오는 순간 다른 대역의 소리가 묻히는 경향이 있다. 해상력도 딱히 뛰어나다는 느낌이 들지 않아 저음 성향의 보급형 이어폰이라 생각하면 무방할 것이다.

 

트랜스듀서

다이나믹

주파수대역

5Hz-25kHz

임피던스

16옴

음압

105dB

길이

0.6m (0.9m 연장 코드 제공)

  

이장원 / mimixer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9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9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