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i, 첫달 국내 판매 성적 '기대 이하'

2008년 05월 23일 11시 48분 31초

닌텐도의 거치형 게임 콘솔 '위'(Wii)가 국내에 정식 발매된 지 한 달이 다 되어 가고 있는 시점에서, Wii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판매량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시 발매 타이틀 중 가장 인기가 좋은 Wii 스포츠

 

국내에 Wii 타이틀을 발매한 서드파티 및 유통 업체들에 따르면 지난 한 달간 Wii 출하량은 약 5만대, 판매량은 3만5천대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타이틀 판매량의 경우 약간씩 차이는 있지만 'Wii 스포츠'가 3만개 이상, 엔트리브의 '스윙골프 팡야 2nd 샷!'과 캡콤엔터테인먼트코리아의 '잭&위키 ~발바로스의 보물~'이 각 8천개, 'FIFA 08'은 2천개 가량으로 추정된다.

 

Wii의 이러한 첫 달 성적에 관련 업계는 크게 실망하며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Wii 게임을 유통하는 한 관계자는 "Wii의 첫 달 성적은 지난 해 발매된 닌텐도 DS의 절반도 안 되는 것"이라며 "게다가 DS와 마찬가지로 닌텐도가 직접 공급하는 퍼스트파티 게임들만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서드파티 게임들은 저조한 현상이 Wii에서도 재현되고 있다"고 밝혔다.


인기 스타 원빈을 투입한 Wii의 론칭 광고

한국닌텐도는 지난 해 280억원의 프로모션 비용보다 15% 더 많은 320억원 가량의 마케팅 비용을 올해 책정했고, 그 중 1/3에 가까운 금액을 Wii 론칭을 위해 사용했지만 효과는 예상보다 미비했다. 아울러 Wii에서 재미를 못본 일부 업체는 향후 PS3와 Xbox 360에 주력할 계획이어서 닌텐도로서는 힘겨운 싸움을 계속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Wii의 성적에 대해 "대학 진학을 위한 공부에 방해가 되는 것은 모두 '악'으로 간주하는 학부모들이 거실에서 즐기는 게임기를 쉽게 사줄 리가 없는데다 서드파티들에 대한 배려가 없는 닌텐도의 독단이 만들어 낸 결과"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또, 한 전문가는 "'게임기는 공부의 적'이라는 인식을 불식시키지 못하는 이상 한국 내에서 Wii의 성공은 힘들다고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Wii는 앞으로 어떤 길을 걷게 될 것인가

 

김성태 / mediatec21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나이르 / 21,392 [05.23-01:27]

정발 wii타이틀만 돌아간다는점..
하위소프트웨어 호환도 안된다는점이 ..
판매율저조로 이어간듯... (왜 그렇게 내놨는지몰라 -_-)


불꽃네코 / 1,553,125 [05.23-05:38]

흠....과연.....-_-......정발 한글화가. 위의 판매량과 직결할듯


마호라바 / 1,564,719 [05.23-05:40]

일단 한달이니 좀 더 지켜봐야..


ivanraul / 2,100 [05.23-06:05]

망할것 같다. 내가 아는 사람중에서 저거 사서 후회 엄청나게
하고 있는 사람 있다던데 끌끌 저런게임기의 경우에는 온가족
이 다같이 해야 재밌는데 우리나라 같은 유교문화가 뿌리깊
은 나라는 게임하자고 하면 욕먹지 어머니나 아버지한테


정상질주 / 595,955 [05.23-08:11]

이제 한달이니까 두고봐야죠...


세네리오 / 374,405 [05.23-09:13]

앞으로 어떤 타이틀이 나올지에따라 구입을 결정.


KoreaX / 0 [05.23-10:09]

모든건 둘째치고 -_- 이건 한국 전용코드의 힘이 큼 -_-
좀 인터네셔널 해져야 다른 매니아 층이 사줄텐데 이거 뭐...


하악하악~♡ / 4,993 [05.24-01:14]

pc살때 게임할거니깐 사주세요. 라고 말하는 학생이 몇명이
나 있을까?


야웅1 / 521,168 [05.24-09:16]

음...확실히 아직은 대부분 부모님들은 게임기에 대해 부정적
이긴 하시죠 ㅋㅋㅋ


랑핑이 / 16,538 [05.25-12:23]

공부하게 컴퓨터 사주세요 해놓구 정작 공부에 쓰는 사람이
거진 없는것과 마찬가지..


ddoigida / 156 [05.25-01:04]

삼성전자 작년에 DMB 핸드폰 1000만대 팔았지만
올해 출시한 LCD TV는 100만대만 판매되어 작년실적 10분
의 1로 시장관계자들은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라고
하는 것과 다름 없는 민망한 기사군요. DS는 포터블이고 WII
는 거치형이기 때문에 비교대상이 아닙니다. wii의 실적평가
는 DS와 비교되어야 할것이 아니고, 엑스박스나 플스3에 비
교되어야 한다는 것을 기자님도 매우 잘알고 계실텐데 왜 그
러셨는지 잘 모르겠군요. 진정한 경쟁기종인 상기의 두기기
와 비교했을때 매출의 측면이나, 게임기에 대한 인식변화와
같은 비재무적 성과의 측면에서는 큰성공을 거두었다라고 적
는것이 오히려 맞는것 같구요. 그게 아니라면 기대이상인지
이하인지를 언급하는 부분에 대한 기준치가 무엇이 되었는지
를 전제해주셔야지 독자들이 올바른 판단을 할수가 있겠죠.
그리고 280억 → 320억 40억↑의 프로모션 비용인데 홍보효과
는 떨어진다..라는 부분도 사실 막상 까보면 작년에는 DS 1기
기이고 올해는 DS+WII 2기기 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감소한
프로모션 비용으로 보는 것이 좋을것 같습니다. 이부분도 위
기사처럼 거제할 것이 아니라, 작년에는 한국닌텐도의 이름
을 알리기위해 상대적으로 많은 비용을 투입한 것이고, 올해
는 이름이 어느정도 알려진 제2기에 해당하는 해이니, 프로모
션 비용이 감소되는 것이다. 그럼으로 내년에는 올해 실적과
관계없이 이 비용이 조금 더 감소될 것으로 예상된다...라는
식으로 표현하는것이 좋겠죠.. 물론 보는 시각에 따라 다르게
볼수도 있지만 작년과 올해는 판매하는 제품의 종류수가 다르
다 라는 것은 쉽게 간과할 수 있지만 빼먹어서는 않되는 중요
한 항목입니다. 기사는 사실그대로의 기사여야지, 코에걸면
코걸이 귀에걸면 귀걸이 형태의 연출성 짓은 이런기사를 전문
가..전문가..운운하면서 게시하는 것은 독자들을 위해서 자제
해주셨으면 하네요.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겠지만 저는 닌코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그저 평범한 게임유저이고, 독자입니다.
그저 보고있자니 답답해서 거제하는 글이오니, 오해는 삼가해
주세요~~


아야야 / 269,018 [05.25-10:27]

젤다부터 발매하고 얘기하자...


wonilone / 816,016 [05.25-02:09]

한국전용코드가 가장 크다는 것에 한표.


wonilone / 816,016 [05.25-02:09]

앞으로 대작이 꼭 정발된다는 보장이 없기에..


Prayer / 149,510 [05.25-02:36]

일판 안돌아가니 GG


랄랄랄02 / 37,722 [05.26-09:46]

일판 안돌아가서.. ps3 선회~ 일판.. 돌아간다는 이야기 나오
면.. 다시 생각...


은하수무지개 / 2,950 [05.26-10:14]

몬헌3 한글판으로 정발 된다면 구입할 의향이 있는 1人!!


가오가이가 / 256,586 [05.26-01:56]

음 판매량이 별로인가 보군


힐데 / 111,071 [05.26-03:40]

어쨌든, 폭발적인 인기를 끈 다른나라에 비하면 국내는 여러
모로 조용하네요.


아스트랄로 / 244,380 [06.02-01:24]

역시 해외판이 안돌아가니 저 모양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끊어지지 않는 꾸준한 스팸같은인기

알립니다

15주년 출석 이벤트 당첨자

15주년 룰렛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