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맥스는 자사가 개발한 국내 최초의 PS2용 RPG인 ‘마그나카르타:진홍의 성흔'이 지난 11일 일본 발매 이후 나흘 만에 판매량 12만장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마그나카르타는 지금까지의 판매추이를 볼 때 금주 중 판매량 15만장 돌파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마그나카르타는 발매 직후부터 현재까지 일본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오리콘 차트’ 비디오 게임 부분 판매량 1위,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의 PS2 일본 공식 사이트 집계에서 판매량 1위를 고수하고 있다.

소프트맥스 정영희 사장은 “일본 개발사가 제작한 게임도 10만장 고지를 넘기기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국산 비디오 게임이 나흘 만에12만장을 기록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연말까지 20만장의 목표치를 달성하여 일본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하고, 나아가 더 넒은 세계 무대에서 한국 게임을 선보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순수 국내 개발진에 의해 PS2용으로 최초로 제작된 ‘마그나카르타:진홍의 성흔’은 기존 RPG와는 다른 동양적인 퓨전적 세계관과, 독창적인 캐릭터 디자인, 액션과 전략성이 강화된 독특한 전투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국내에는 내달 1일 발매예정이다.

/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9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9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